[포토툰+트위터] G7 회담 후, 캐나다-미국 정상 관계는 만신창이가 됐다

자료원= 상단 두 컷은 캐나다 총리실. 하단 세 컷은 미국 백악관.

캐나다 퀘벡 샬레브와에서 열린 G7 정상회담은 별다른 결실을 거두지 못하고 끝났다. 특히 미국 백악관은 저스틴 트루도 총리에 대해 원색적인 비판을 해, 양국 관계가 ‘깨졌다(break up)’는 표현마저 나오고 있다.

G7 정상회담 첫날인 8일 트루도 총리는 트위터에 “캐나다 근로자의 일자리와 생계를 항상 위하겠다”며 “오늘 G7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무역과 NAFTA(북미자유무역협정)에 중점을 두고 만났다”고 남겼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만나기 전부터 이런 트위터를 올렸다. “아마도 미국 국익에 반하는 장기적으로 불공정한 무역관행이 대부분 회의의 중심에 놓일 캐나다 G-7에 간다”.

이러한 참석 전 무역에 대한 생각은 전혀 바뀌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막 아름다운 캐나다에서 G7 정상회담을 떠난다. 6개국 지도자들과, 그들이 내가 막대한 관세와 강한 장벽을 허용할 수 없다는 걸 알게 된 연후로, 멋진 회담과 관계가 있었다”고 비꼬았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다른 나라가 막대한 관세와 무역 장벽을 미국의 농부와 근로자와 회사에 부과하는 걸 허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여기서 다른 나라는 이틀 전에 역시 트위터로 지목한 캐나다다. 트럼프 대통령은 캐나다가 미국산 낙농 제품에 270% 관세를 부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트위터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캐나다와 무역 관계를 어떻게 인식하고 있는가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표현이 등장한다.

트럼프 대통령은 “수 십 년간에 걸쳐 무역을 악용하는 관계를 맺어왔는데, 이제 그건 충분하다”라고 했다.

이어진 트위터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트루도 총리를 직접적으로 비판했다.

“기자회견에 저스틴의 거짓에 기반한 성명과 캐나다가 미국 농부, 근로자, 회사에 막대한 관세를 부과하고 있다는 사실을 바탕으로, 나는 미국 대표부에게, 미국 시장에 밀려오는 자동차에 관세를 검토하지 않는 한, 공동성명을 승인하지 말라고 지시했다”

캐나다 자동차 생산은 주로 온타리오-퀘벡 지역의 주요 산업이다. 미국이나 일본 상표로 생산하나, NAFTA를 통해 비과세로 미국 시장에 판매하고 있다. 두 지역은 자유당(LPC) 연방정부가 집권하는 데 필요한 지지를 제공하는 지역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외교적으로 금기시하는 상대방 정상에 대한 평가까지 남겼다.

“저스틴 트루도 캐나다 총리는 우리 G7회담 내내 유순하고 부드럽게 행동하다가, 기자회견 후에 내가 떠난 자리에서야 ‘미국 관세는 모욕적이며 여기에 떠밀리지 않겠다’고 했다”며 “매우 부정직하고 유약한 태도”라고 평했다.

이 발언 후 미국 관리 사이에서 트루도 총리를 향한 원색적인 비난이 이어졌다. 캐나다는 공식적인 논평을 내지 않았지만, 공영방송 CBC는, 한 관리가 “스컹크와는 싸우지 않는 법”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JoyVancouver | 권민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