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BC 공립의료보험료 2020년 1월부터 면제

    BC 공립의료보험료 2020년 1월부터 면제

    -

    기사 상단광고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정부는 2020년 1월 1일부터 시민권자∙영주권자 대상 공립 의료보험료(MSP) 면제를 앞두고 마지막 청구서 발송 완료 기념 발표를 5일 했다.

    대부분 주민이 이미 11월에 받은 2019년 12월분 청구서가 마지막이다.

    존 호건 BC 주수상은 “보건 비용이 사람들에게 짐이 돼서는 안 되는 데, 실로 오랫동안 불공정한 보험료는 사라지지 않았다”라며 보험료 면제가 중산층 대상 “최대 규모의 감세와 같다”라고 말했다.

    호건 주수상은 공립 의료보험료 면제가 연간 총 C$8억 감세 효과라며, 현재 납부하고 있던 1인당 연 C$900, 가구당 연 C$1,800을 절감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공립의료보험료가 2020년 1월 1일부터 면제되지만, 만약 체납한 금액이 있으면 완납해야 한다.
    또한 은행 계좌나 신용카드에서 자동이체 설정을 해놓은 경우, 12월분 보험료 납입 확인 후에, 추가 자동이체는 취소하라고 안내했다.

    유학생은 계속 유료

    단, 유학생 대상 공립의료보험료는 계속 부과 된다. 2020년 1월부터 유학생 공립의료 보험료는 일괄적으로 월 C$75를 부과한다.

    앞서 주정부는 유치원부터 12학년(K-12) 유학생 대상으로 2019년 9월부터 1인당 월C$37.50을 부과하기 시작했다. 칼리지∙대학교 재학 유학생 보험료는 2019년 9월부터 월C$75로 2배로 인상해 받고 있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 사이드바 광고 -

    뉴스

    [특별보도] 밴쿠버에도 우한폐렴 의심 환자 모니터링 중

    밴쿠버에도 이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Novel Coronavirus) 또는 '우한폐렴' 의심 환자가 있는 거로 드러났다. 해당 환자는 확진 상태는 아니며, 의료 당국이 모니터링 중이라고 캐나다 연방 보건부가 밝혔다. 패티...

    시타델 중학교 폭행 사건, 부모 싸움으로 번져

    시타델 중학교 폭행사건이 화자되면서, 관할 코퀴틀람 교육위원회는 학부모 간에 협의를 구상하고 있는 거로 알려졌다. 시타델 중학교 사건이란 지난 1월 10일 포트 코퀴틀람 시타델 중학교에 재학...

    우버∙리프트 24일부터 밴쿠버 시내 영업 시작

    라이드헤일링 업체 우버와 리프트가 24일 오전부터 밴쿠버 시내에서 영업을 시작했다. 단, 메트로밴쿠버 전역 영업은 아니어서 일부 혼란을 주고 있다. 우버는 밴쿠버~트라이시티(코퀴틀람 등), 리치먼드, 써리, 델타 등에서도...

    세계 민주주의 지수, 캐나다 7위, 한국 23위

    북한이 전세계에서 가장 반민주적인 국가로 선정됐다. 더이코노미스트 산하 인텔리전스 유닛(EIU)은 2019년도 민주주의 지수를 통해 북한을 167위에 올렸다. 민주주의 지수는 5가지 주요 평가 항목을 토대로 2019년 발생한...

    2020년 BC부동산, 거래량 늘면서 집값 상승 예상

    BC부동산협회(BCREA)는 2020년 1분기 주택 전망보고서를 23일 발표하면서 거래량과 가격 상승 기대를 밝혔다. 협회는 부동산거래 전산망인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 기준 거래량이 2019년 7만7,349건이었는데, 올해에는 10.3% 증가한 8만5,290건에 이른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