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캐나다에서 청년이 살기 좋은 곳: 밴쿠버 2위

    캐나다에서 청년이 살기 좋은 곳: 밴쿠버 2위

    -

    기사 상단광고

    캐나다 국내에서 젊은 층이 살기 좋은 도시 순위에 밴쿠버가 2위로 지명됐다. 1위는 토론토다.
    유스플 시티스(Youthful Cities)란 단체는 ‘청년 지수’를 연구해 캐나다 각 도시가 청년이 살기에 얼마나 좋은지를 평가해 보고서를 내고 있다.
    청년 기준은 15~29세로 잡았고, 크게 생활, 업무, 여가로 나눈 세 항목을 20가지 요소로 세분화해 각 도시를 평가했다.

    밴쿠버 자연환경은 1위, 단점은 값비싼 거주비

    밴쿠버는 생활 관련 항목 중 자연환경 요소에서 1위, 디지털 활용도와 안전, 교통에서 각 2위, 시민참여와 구성원 다양성에서 3위에 올랐다.
    청년이 살기에 밴쿠버의 단점은 값비싼 주거비, 영화제와 음악 축제 부족이 지적됐다.
    1위로 평가된 토론토는 생활 관련 항목 중 다양성, 시민참여, 보건 요소와, 업무 관련 항목 중 금융서비스와 투자 요소에서 모두 1위를 했다.
    토론토 역시 단점으로는 값비싼 주거비가 문제다. 추가로 토론토 대중교통 요금이 전국 최고 수준인 점과, 대도시이면서 무료 와이파이 존이 부족한 점도 토론토의 단점이다.
    앨버타의 주요 두 도시, 캘거리와 에드먼턴에 대한 평가는 닮은 꼴이다. 취업이나 주거비 면에서 저렴하지만, 문화적인 요소가 부족한 단점이 있다. 대중교통도 다른 도시보다 부족한 점이 지적됐다. | JoyVancouver 🍁 권민수

    참고: 캐나다 도시 청년지수

     

    청년이 살기 좋은 캐나다 도시 순위

    1. 토론토
    2. 밴쿠버
    3. 몬트리올
    4. 오타와
    5. 에드먼턴
    6. 캘거리
    7. 퀘벡시티
    8. 위니펙
    9. 몽턴
    10. 새스커툰
    기사하단 광고

    2 댓글들

    1. 캐나다에서 청년들이 살기 좋은 도시??????
      기준이 뭐지?
      직장? 아니면 가족과 함께??

      토론토와 밴쿠버는 그렇다고 치자.
      젊은이들의 미래가 없는 나머지 도시들은 그냥 졸업자 명수대로 순위를 적은거냐?
      에드몬튼, 몽튼, 새스캐추원에서 젊은이들이 뭘 할 수가 있냐고.
      차라리 미국으로 건너가면 잡이라도 많지.

      No future in Canada

    2. 여기 인종차별 없다고 하죠. 없는게 아니고 더 잘 숨기는거입니다. 영어 못하는 아시안은 사람취급 못받아요. 그러면 억울하면 열심히 영어 하라고 하겠죠? 그것도 아니에요. 잘해봤자 영어 잘하는 하급인이라고 생각해요. 물론 웃는 가면 쓰면서. 그게 밴쿠버의 좋은점이라고 할 수 있겠죠. 가면들 잘 가꾸고 있어요.

      전 아이비리그 졸업도 하고 영어 프로빈셜 12 시험에서 전교1등하고 그러면서 느낀게, 제가 잘할수록 사람들은 그 하위아시안이 잘한다고 배아파하고 다른 방법으로 무시하는걸 더 느꼈어요. 지금 잘나가는 andrew yang 미디아에서 취급받는거 보면 그 및천이 들어난게 보입니다.

      살기 좋은 도시? 맞아요 겉으론 아름다워보여요. 물론 좋은 사람도 있는 만큼 무식하고 인종차별하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그만큼 열심히 해도 위로 갈 수 있는 glass ceiling 이 있는건 더욱 당연하고.

      캐나다의 multiculturalism은 캐나다에선 자연 밖에 못뽐내는 인구 가지고 다른 나라에서 부지런히 일하는 immigrant 들이 경제를 돌아가게 합니다. 돈이 연결되있어서 racism을 밖으로 안내미는거에요. good luck but dont feed yourself into 사대주위.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 사이드바 광고 -

    뉴스

    옥스포드대가 뽑은 2019년의 단어

    옥스포드대학교 출판부는 2019년을 보내며 올해의 단어로 'climate emergency(기후 비상사태)'를 선정했다. 옥스포드대는 기후 비상사태의 정의로 '기후 변화와 이로 인한 돌이킬 수 없는 환경 피해상황을 중단 또는...

    항공사 배상책임 강화, 15일부터 2차 적용

    여객기 승객 불편에 대해 항공사의 배상 책임을 강화한 규정 2차가 2019년 12월 15일부터 적용된다. 여객기 이용객 권리규정(Air Passenger Bill of Rights)은 캐나다 공항을 이용하는 모든...

    캐나다인 연금투자 늘리는 중

    캐나다인 사이에서 연금 적립 금액이 늘어나고 있다. 캐나다 통계청 보고서를 보면, 가계 재산 중 연금 적립금액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8년 말 35.8%다. 이는 2017년 말 35.3%보다...

    이민자가 캐나다에서 전공을 살리지 못한 이유

    캐나다 이민 후 경력 단절은 이민자 개인에게 경제적 손실이다. 또한 주 취업인구(25~64세)의 ⅓이상이 이민자인 캐나다 사회에도 손실이다. 이러한 해묵은 문제에 대해 캐나다 정부 기관이 STEM 전공...

    ICBC 2020년도 보험료 인상안 신청 보류

    ICBC(브리티시컬럼비아 차량보험공사) 보험료 인상안 신청을, BC 주정부가 보류시켰다. BC 주정부 산하 공기업의 공공요금은 BCUC(BC 설비위원회)의 사전 타당성 심사를 받게 돼 있다. 이번 결정으로 BCUC에 12월 15일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