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바닷가
밴쿠버 바닷가. 사진=JoyVancouver.com

캐나다 국내에서 젊은 층이 살기 좋은 도시 순위에 밴쿠버가 2위로 지명됐다. 1위는 토론토다.
유스플 시티스(Youthful Cities)란 단체는 ‘청년 지수’를 연구해 캐나다 각 도시가 청년이 살기에 얼마나 좋은지를 평가해 보고서를 내고 있다.
청년 기준은 15~29세로 잡았고, 크게 생활, 업무, 여가로 나눈 세 항목을 20가지 요소로 세분화해 각 도시를 평가했다.

밴쿠버 자연환경은 1위, 단점은 값비싼 거주비

밴쿠버는 생활 관련 항목 중 자연환경 요소에서 1위, 디지털 활용도와 안전, 교통에서 각 2위, 시민참여와 구성원 다양성에서 3위에 올랐다.
청년이 살기에 밴쿠버의 단점은 값비싼 주거비, 영화제와 음악 축제 부족이 지적됐다.
1위로 평가된 토론토는 생활 관련 항목 중 다양성, 시민참여, 보건 요소와, 업무 관련 항목 중 금융서비스와 투자 요소에서 모두 1위를 했다.
토론토 역시 단점으로는 값비싼 주거비가 문제다. 추가로 토론토 대중교통 요금이 전국 최고 수준인 점과, 대도시이면서 무료 와이파이 존이 부족한 점도 토론토의 단점이다.
앨버타의 주요 두 도시, 캘거리와 에드먼턴에 대한 평가는 닮은 꼴이다. 취업이나 주거비 면에서 저렴하지만, 문화적인 요소가 부족한 단점이 있다. 대중교통도 다른 도시보다 부족한 점이 지적됐다. | JoyVancouver 🍁 권민수

참고: 캐나다 도시 청년지수

 

청년이 살기 좋은 캐나다 도시 순위

  1. 토론토
  2. 밴쿠버
  3. 몬트리올
  4. 오타와
  5. 에드먼턴
  6. 캘거리
  7. 퀘벡시티
  8. 위니펙
  9. 몽턴
  10. 새스커툰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