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에서 청년이 살기 좋은 곳: 밴쿠버 2위

밴쿠버 바닷가
밴쿠버 바닷가. 사진=JoyVancouver.com

캐나다 국내에서 젊은 층이 살기 좋은 도시 순위에 밴쿠버가 2위로 지명됐다. 1위는 토론토다.
유스플 시티스(Youthful Cities)란 단체는 ‘청년 지수’를 연구해 캐나다 각 도시가 청년이 살기에 얼마나 좋은지를 평가해 보고서를 내고 있다.
청년 기준은 15~29세로 잡았고, 크게 생활, 업무, 여가로 나눈 세 항목을 20가지 요소로 세분화해 각 도시를 평가했다.

밴쿠버 자연환경은 1위, 단점은 값비싼 거주비

밴쿠버는 생활 관련 항목 중 자연환경 요소에서 1위, 디지털 활용도와 안전, 교통에서 각 2위, 시민참여와 구성원 다양성에서 3위에 올랐다.
청년이 살기에 밴쿠버의 단점은 값비싼 주거비, 영화제와 음악 축제 부족이 지적됐다.
1위로 평가된 토론토는 생활 관련 항목 중 다양성, 시민참여, 보건 요소와, 업무 관련 항목 중 금융서비스와 투자 요소에서 모두 1위를 했다.
토론토 역시 단점으로는 값비싼 주거비가 문제다. 추가로 토론토 대중교통 요금이 전국 최고 수준인 점과, 대도시이면서 무료 와이파이 존이 부족한 점도 토론토의 단점이다.
앨버타의 주요 두 도시, 캘거리와 에드먼턴에 대한 평가는 닮은 꼴이다. 취업이나 주거비 면에서 저렴하지만, 문화적인 요소가 부족한 단점이 있다. 대중교통도 다른 도시보다 부족한 점이 지적됐다. JoyVancouver 권민수

참고: 캐나다 도시 청년지수

 

청년이 살기 좋은 캐나다 도시 순위

  1. 토론토
  2. 밴쿠버
  3. 몬트리올
  4. 오타와
  5. 에드먼턴
  6. 캘거리
  7. 퀘벡시티
  8. 위니펙
  9. 몽턴
  10. 새스커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