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경제 평균소득 벌 때 한국과 캐나다 세금부담은?

    평균소득 벌 때 한국과 캐나다 세금부담은?

    -

    기사 상단광고

    11일 OECD가 발표한 회원국 임금 과세 분석 보고서에서 평균 조세 격차(tax wedge)를 보면, 각 나라의 평균 소득과 세금 부담을 알 수 있다.
    조세 격차란, 근로자의 임금에서 근로자 부담의 ▲소득세와 ▲사회보장기금 두 항목과 ▲고용주가 부담하는 사회보장기금, 총 세 항목이 차지하는 비율을 말한다.
    OECD 평균은 2018년 기준 36.1%다. 즉 근로자 1명 고용에 근로자와 고용주가 정부에 내는 비용이 임금의 36.1%란 의미다.

    조세격차 국가, 가족 구성에 따른 차이

    조세 격차가 높은 나라, 즉 인력 고용 시 세금부담이 많은 나라는, 싱글 기준 벨기에(52.7%), 독일(49.5%), 이탈리아(47.9%), 프랑스(47.6%), 오스트리아(47.6%) 순이다.
    가장 낮은 나라는 칠레(7%), 뉴질랜드(18.4%), 멕시코(19.7%) 순이다. 캐나다의 조세 격차는 30.7%, 한국은 23%다.
    OECD 평균으로 자녀가 있는 가정은 조세 격차가 평균보다 낮은 26.6%다. 대부분 나라에서 부양가족이 있는 가정의 세율이 싱글보다 낮기 때문이다.
    캐나다도 외벌이로 자녀가 있는 부부의 조세 격차는 11.7%로 자녀가 없는 개인의 조세 격차가 크게 난다.
    반면에 한국은 자녀가 있는 부부의 조세 격차가 21%로 싱글과 단 2% 차이다. 아이 기르는 집에 별 혜택이 없다는 의미다.
    달리 표현해 싱글이 돈 벌기에는 한국이 유리하고, 자녀 있는 부부가 살기에는 캐나다가 유리하다.
    이유는 캐나다는 소득세율 부담이 한국보다 높지만, 복지비용 분담이 한국보다 적다.
    또한 캐나다는 정부 지원 또는 자녀가 있는 가정에 세제 혜택이 많아서, 평균 소득을 기준으로 보면 캐나다 거주자는 자녀 양육에 부담이 상당히 줄어든다.
    반면에 한국은 자녀를 키운다고 해서, 캐나다와 비교했을 때 개인 부담 경감이나 고용에 별다른 혜택이 없다.

    캐나다인 자녀 있으면 세 부담 낮은 편

    캐나다인 소득과 세금
    세금은 소득에 비해 많이 내면서, 복지혜택은 거의 받지 못하는 이들은 캐나다의 싱글들이다.
    반면에 자녀가 있는 가정은 세율 할인과 복지를 받아 세금 부담이 크게 준다.
    캐나다의 소득세 기초(최저) 세율은 15%이지만, 이런 할인과 복지를 계산에 넣으면 자녀있는 가정의 실제 부담은 소득의 11%다.
    2018년 평균환율 C$1=849원50전을 적용해서 보면 캐나다인은 평균연봉은 4,532만원이다.
    여기서 세금과 분담금을 뺀 실수령액은 싱글이 3,489만원, 자녀 둘을 둔 가장이 4,448만원이다.
    또한 추가로 평균적으로 싱글이 받는 정부지원금은 평균 37만원 정도지만, 가장은 749만원을 지원받는다.

    싱글이 벌기에는 한국이 유리

    한국인 평균 소득과 세금
    OECD보고서를 기준으로 볼 때, 싱글이 저축하기에 한국에 더 유리하다.
    평균적으로 연봉을 번다면, 싱글 실수령액이 4097만원으로 캐나다 싱글보다 600만원을 연중 더 번다.
    반대로 가장이라면 캐나다가 더 유리하다. 한국 가장의 실수령액은 4204만원으로 캐나다보다 240만원 적다.
    세후 소득을 비교해보면 캐나다 가장, 이어 한국 가장, 한국 싱글, 캐나다 싱글 순으로 많이 번다.
    캐나다 가장 소득이 높은 건, 세제보다는 복지의 힘이다.
    보고서에서 발견할 수 있는 차이를 보면, 한국은 당장 세율은 캐나다보다 낮지만, 사회복지 분담금이 캐나다보다 훨씬 부담이 크다.
    이를 사회복지 분담금을 세금으로 봤을 때 오히려 한국인 세 부담이 캐나다보다 더 많을 수 있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 사이드바 광고 -

    뉴스

    스카이트레인 3일간 파업 예고

    스카이트레인 엑스포와 밀레니엄 라인이 10일, 화요일 오전 5시부터 13일 금요일 오전 5시까지 한시적 파업에 돌입한다. 스카이트래인 노조를 대표하는 캐나다공무원노조(CUPE) 7000지부는 10일 오전 5시 이전까지 고용...

    스카이트레인 노조 파업 전 72시간 경고 발표

    스카이트레인 운영 근로자 900명을 대표하는 캐나다공무원노조(CUPE) 7000지부는 6일 파업 전 72시간 경고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72시간 이후 노조는 합법 파업에 돌입할 수 있다. 빠르면 다음...

    캐나다 국기가 6일 조기로 게양된 이유

    6일 캐나다 주요 관공서에 메이플리프(캐나다 국기)는 조기로 게양됐다. 조기로 건 이유는 여성 폭력피해자를 추모하며, 행동을 모색하는 날(National Day of Remembrance and Action on Violence Against...

    앞으로 4년, 캐나다 정부의 방향은?

    저스틴 트루도 캐나다 총리는 5일 제 43대 연방하원 첫 개원사를 통해 자유당(LPC) 2기 정부의 국정방향을 소개했다. 개원사에서 등장한 국정 방향은 크게 다섯가지 항목, ▲ 기후변화와...

    캐나다 실업률 11월에 급상승

    캐나다 실업률이 2019년 11월, 0.4%포인트 상승해 5.9%를 기록했다. 캐나다 통계청은 11월 고용이 7만1,000건 감소하면서 10월 주춤했던 실업률이 상승했다고 밝혔다. 1년 전과 비교하면 11월 캐나다 전체 고용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