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아일랜드에서 박쥐 접촉한 남성 광견병 사망

박쥐에 접촉했던 남성이 광견병으로 사망한 사건이 최근 밴쿠버 아일랜드에서 발생했다.
브리티시컬럼비아(BC) 보건부 발표를 보면, 피해자는 2019년 5월 중순에 박쥐와 접촉했고, 이후 6주만에 광견병(rabies) 증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사람이 광견병으로 숨진 건 2003년 이래 16년 만이다.
보건부는 BC에 서식하는 박쥐는 잠정적으로 광견병 보균 상태로 판단하고, 일단 박쥐와 신체적으로 접촉하게 되면 의료당국에 이 사실을 알리고 도움을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 JoyVancouver ?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

게시판

[kboard_latestview id="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