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송유관 전쟁… 막바지 격돌

캐나다정치 포토툰.
조이밴쿠버 캐나다 정치 포토툰... 자료원=BC주정부, 앨버타 주수상실, 연방재무부. 제작=JoyVancouver.com

킨더모간사가 추진하는 트랜스마운틴 파이프라인을 놓고 막바지 전투가 벌어졌다. 막바지에 이르자 정치인 사이에 말씨도 거칠어졌다.

킨더모간의 송유관 확장 프로젝트

1953년에 앨버타 에드먼턴에서 브리티시컬럼비아(BC) 버나비까지 건설된 1,150km 파이프라인 확장이 이 프로젝트의 목적이다. 다만 ‘확장’이라기에는 규모가 크다. 송유량을 하루 30만 배럴 수준에서 89만 배럴로 2배 이상 늘리고, 새로 파이프라인을 건설하는 구간도 980km 에 달한다. 기존 파이프라인 구간 재활용률은, 킨더모간에 따르면 약 73%다.

주정부와 연방정부 입장이 달라

이런 송유관이 필요한 이유는 앨버타주는 지형상 내륙에 갇힌(landlock) 상태라 태평양권에 수출하려면 BC항구를 이용해야 한다. 반면에 BC는 송유관으로 땅을 빌려주는 게 별로 실익이 없고, 원주민 토지 권리를 침해할 가능성이 있으며, 환경오염 위험 부담이 크다는 이유로 주정부가 반대하고 있다. 주민 여론은 앨버타는 대부분 송유관 확장에 찬성하고 있다. 반면에 BC 여론은 반대보다 찬성이 10%포인트 가량 많다. 진보성향은 파이프라인 확장 반대, 보수 성향은 찬성이다. 연방정부는 일찌감치 송유관 건설을 승인해줬고, 이 문제에 대해서는 추진이 옳다고 계속 반복하고 있다.

막바지 공격 준비 완료

이 가운데 앨버타 주정부는 16일 BC로 가는 송유량을 주정부가 마음대로 조정할 수 있는 법안을 주의회에서 입법 완료했다. 석유 공급량을 무기 삼아 BC 주정부를 압박하겠다는 전략이 마련된 상태다. 오는 5월 31일 킨더모간이 정한 파이프라인 확장 사업 최종 결정일을 앞두고, 16일 캐나다 연방정부는 빌 모노 재무장관 발표로 해당사가 사업을 일정 기한 내 추진 못하면 연방정부가 일종의 배상을 해주겠다는 발표를 해 또 다른 논란을 일으켰다. 동시에 모노 장관은 존 호건 BC 주수상에 대해서도 “비헌법적이며, 수많은 캐나다인의 삶을 위협하는 방해 행위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호건 주수상은 “BC 주민을 대변해 행동한다”고 반박했다. JoyVancouver | 권민수

온 나라가 다투기 시작한 파이프라인 확장 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