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걸어다니며 생활하기 좋은 캐나다 도시 5곳

    걸어다니며 생활하기 좋은 캐나다 도시 5곳

    -

    기사 상단광고

    캐나다에서 가장 걸어다니며 생활하기 좋은 도시로 밴쿠버가 선정됐다.

    미국 시애틀에 본사를 둔 부동산 업체 레드핀사는 ‘워크 스코어(Walk score)’를 고안해 걸어 다녀도 생활하기 얼마나 좋은지를 도시별로 측정했다.

    워크 스코어가 90을 넘으면 차가 필요 없이 걷기만으로 모든 게 해결이 가능한 수준이지만 이 점수대의 캐나다 도시는 없다.

    70~89점 사이는 대부분 일을 걸어서 수행할 정도이고, 50~69점이면 일부만 걸어서 수행할 수 있다.

    캐나다 국내에서 점수가 가장 높은 밴쿠버시는 79.8로, 대부분 일을 걸어서 처리할 수 있다.
    이어 몬트리올(65.4), 토론토(61), 버나비(60.1), 롱게일(54.4)순으로 일부를 걸어서 수행할 수 있다.

    밴쿠버 점수가 다른 도시보다 높은 데는 이유가 있다. 브룩스 핀들리 레드핀 밴쿠버 시장 관리국장은 “지난 10년 이상, 밴쿠버는 ‘걷기 적합성(walkability)’을 개발하고, 강화하는 노력을 했다”라며 “특히 스카이트레인과 가까운 지역에 새로운 개발이 집중됐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시청이 새로운 인도와 자전거 도로 개발에 상당히 집중해 ‘녹색 통근(green commute)’을 권장하고, 운전자 홀로 탑승한 차량 이용 자제를 권장한 결과도 반영됐다고 핀들리 관리국장은 덧붙였다.

    핀들리 국장은 개발자들도 일종의 작은 마을을 구성해, 모든 필요를 5~6블록 거리 이내에서 처리할 수 있게 만들어 젊은 전문직 일부는 차량 소유를 아예 고려하지 않는 흐름도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미국 순위를 보면 걸어 다니기 가장 좋은 도시는 뉴욕이며, 이어 마이애미와 필라델피아, 덴버, 포틀랜드 순이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뉴스

    캐나다 방문 한국인 관광객 급감

    2019년도에 캐나다를 찾은 관광객 중에 미국인은 늘고, 한국인과 유럽 거주자는 감소했다. 캐나다통계청은 2019년 캐나다를 방문한 미국인 관광객이 2,500만명으로 2018년보다 2.3% 증가했다고 밝혔다. 미국인들 캐나다 더...

    밴쿠버 시내 주차장∙창고 대상 절도 기승

    밴쿠버 시내 차량 내 절도와 업체 대상 침입 절도가 최근 증가했다. 밴쿠버 시경(VPD)은 2019년도 사건 통계를 19일 발표하면서, 업소 대상 침입 절도가 1년 전보다 21%나...

    수상 경비행기 훔치려다 파손

    밴쿠버 다운타운에서 수상 경비행기 절도 미수가 20일 오전 3시30분에 발생했다. 소유주인 하버 에어플레인스는 누군가 수상비행기를 움직이려고 하면서, 두 대의 비행기가 파손됐다고 밝혔다. 훔치려던 비행기는 이륙하지 못했고,...

    “캐나다 국세청 일처리 느리다” 연방 민원기관 지적

    캐나다 개인소득세 정산과 관련해, 정산이나 수정 요청 시 처리가 느리다고 연방 납세자 민원 사무국이 21일 지적했다. 쉬라 프로핏 납세자 민원 사무국장은 "CRA(캐나다 국세청)의 개인소득세...

    2020년 세금 정산 시즌에 알아둘 날짜

    1. RRSP 투자마감일 2019년도분 세금 정산에 넣을 수 있는 RRSP(납세를 미루는 효과가 있는 사설 연금 투자 상품) 투자 마감은 2020년 3월 2일까지다. 3월 2일이 지난 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