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BC 주정부, 한글판 65세 이상 생활 가이드 공개

    BC 주정부, 한글판 65세 이상 생활 가이드 공개

    -

    기사 상단광고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정부가 노인 대상 생활가이드 한글판을 최근 공개했다.

    주정부는 2015년 작성된 BC 시니어스가이드(BC Seniors’ Guide) 영문판을 한국어로 번역해 ‘BC주 고령자 안내서’라는 제목으로 배포하고 있다.

    만 65세 이상 거주자를 대상으로 주정부가 제공하는 혜택과 서비스가 주 내용으로 해당 연령대이거나 가족이 있다면 읽어볼 만한 내용이다.

    대부분은 개요와 연락처를 제시하고 있으며, 실제 서비스를 받는 데는 영어 구사나 이해가 필요하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뉴스

    “대구와 청도로 불필요한 여행 피하라” 캐나다 외무부 경고

    캐나다 외무부는 26일 한국내 대구와 청도 지역에 대해서 불필요한 여행은 피하라며 해당 지역 한정으로 사실상 3단계 여행 경고를 내놓았다. 앞서 23일 발표한 한국에 대한 여행...

    코로나19, 캐나다에서 평소 마스크 착용 필요한가?

    코로나19(COVID-19)과 관련해 마스크를 착용하는 아시아계가 늘어나고 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정부 가이드 라인은 "아픈 이들은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타인에게 전염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라고 밝히고 있다....

    코로나19이 캐나다 국내 유행병이 된다면 대책은…

    "상황이 급변할 수 있으니 대비해두는 게 좋겠다" 패티 하이주 캐나다 연방 보건부 장관의 코로나19 대책 관련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26일 하이주 장관과 만난 기자들은 "코로나19에 불안을...

    에어캐나다, 3월 11일 이전 한국행 예정 승객에게 무료 탑승일 연기 제공

    에어캐나다는 26일 한국행 비행기 탑승 예정자는 무료로 재예약(rebook)할 수 있다고 공지했다. 한국내 코로나19(COVID-19) 확산으로 우려가 커지자 내려진 조처다. 항공권 발권일이 2020년 2월 24일 이전으로, 2020년...

    캐나다인이 선호한 여름 여행지는?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캐나다인은 2019년 여름(7~9월)에 9,150만회 국내 여행을 했다. 2018년보다 국내 여행 횟수는 2% 증가했다. 여행 당 1인 평균 지출은 C$193으로 1년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