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루도 총리, 공공질서 유지 위한 국가 비상사태 해제

저스틴 트루도 캐나다 총리는 23일 국가 비상사태를 해제했다.

트루도 총리는 지난 2월 14일 프리덤 컨보이 시위와 관련해, 캐나다 사상 최초로 연방정부의 공공질서 유지를 위한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국가 비상사태법 자체는 1988년 입법됐다. 21일 연방하원은 비상사태를 사후 승인했지만, 시위대 해산이 이뤄지면서 30일 유효기간 종료 전에 조기 해제했다. 21일 하원 표결에서 자유당(LPC)과 신민주당(NDP)은 비상사태에 찬성, 보수당(CPC)과 퀘벡당(BQ)은 반대표를 행사했다.

지난 주말 경찰은 비상사태 법령에 따라 오타와에 집결한 시위대 해산을 위해 출입금지 지역을 설정하고, 현장에 머문 트럭을 견인했다. 또한 주동자 일부는 법령 위반으로 체포했다. 금융당국 또한 시위 참가자와 기부금을 낸 이들의 계좌를 동결했다.

트루도 총리는 “신중한 상황 고려 후, 더는 비상이 아니며 현행 법으로 치안 유지가 가능하다고 판단했다”라며 “연방정부는 이에 따라 비상사태 발효를 중단한다”라고 발표했다.

트루도는 컨보이 시위에 대해 “오타와를 비롯한 몇몇 지역에서 캐나다의 민주주의를 훼손하려는 시도가 있었다”라며 “시일이 지나면서 캐나다인 보호를 위해 더 많은 조치가 필요하다는 점이 자명해지면서 비상사태 법령을 발효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트루도 총리는 “비상 사태 수습이 되는 대로 가능한 한 조기 해제하기로 한 약속을 지켰다”라며 일선 경찰에 감사를 표시했다.

트럭 운전사 일부는 캐나다-미국 국경 통과 시 코비드19 백신 접종 증명서 제시를 의무화한 연방정부 조치에 항의해 컨보이 시위를 조직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주 등 각 주에서 캐나다 수도 오타와에 1월 29일 집결한 시위대는 지난 3주간 시위를 벌였다. 해당 시위에는 트럭 운전사가 아닌 백신 반대론자와 일부 극우도 참가했다. | 캐나다 뉴스와 정보, 조이밴쿠버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