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우크라이나 관련 러시아 비판 G7 공동 성명

캐나다는 G7 외교 장관 회의 후, 우크라이나를 대상으로 러시아의 군사력 증강과 공격적인 언동을 비판하는 7개국 공동 성명 발표에 12일 참여했다.

성명에서 G7은 “국경 변경을 위한 무력 사용은 국제법상 엄격히 금지돼 있다”라면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추가 군사 침략은 상당하고 심각한 대가를 치르게 된다는 점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라고 경고했다.

G7은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 보전과 함께, 국가로써 미래를 결정할 자결권에 대한 권리 보장에 대해 확고한 지지를 분명히 한다”라면서 “공동으로 포괄적인 대응 협력을 강화하겠다”라고 발표했다.

다만 구체적으로 어떠한 대응을 할지에 대해서는 언급되지 않았다.

G7 외교장관 회의에는 캐나다,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일본, 영국, 미국 7개 회원 국가 장관들이 참석한 가운데, 추가로 EU 고위 대표 또한 참여했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G7 공동성명 전문

G7 Foreign Ministers’ Statement on Russia and Ukraine

Statement from the Foreign Ministers of Canada, France, Germany, Italy, Japan, the United Kingdom and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and the High Representative of the European Union:

We, the G7 Foreign Ministers of Canada, France, Germany, Italy, Japan, the United Kingdom and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and the High Representative of the European Union, are united in our condemnation of Russia’s military build-up and aggressive rhetoric towards Ukraine.

We call on Russia to de-escalate, pursue diplomatic channels, and abide by its international commitments on transparency of military activities as President Biden did in his call with President Putin on 7 December. We reconfirm our support for the efforts of France and Germany in the Normandy Format to achieve full implementation of the Minsk Agreements in order to resolve the conflict in eastern Ukraine.

Any use of force to change borders is strictly prohibited under international law. Russia should be in no doubt that further military aggression against Ukraine would have massive consequences and severe cost in response.

We reaffirm our unwavering commitment to Ukraine’s sovereignty and territorial integrity, as well as the right of any sovereign state to determine its own future. We commend Ukraine’s posture of restraint.

We will intensify our cooperation on our common and comprehensive response.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