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인에게 차는 “여유”의 이미지

캐나다인에게 차는 ‘여유(relaxing)’의 이미지가 가장 강했다.

캐나다 차와 허벌 협회(Tea and Herbal Association of Canada)가 1월 따뜻한 차의 달을 맞이해 5일 공개한 내용이다. 차를 마신 후 효과를 설문한 결과 여유가 가장 많은 이의 선택을 받았다.

캐나다 국내에서 차를 자주 즐기는 문화권으로는 영국계, 중국계, 인도계, 일본계, 아프리카계가 있다. 협회는 이 때문에 차가 다문화 사회를 연결하는 고리가 되며, 이민자가 늘수록 차를 마시는 인구도 늘어난다고 보고 있다.

협회는 블랙, 그린, 울롱, 허벌 등으로 분류하는 차 중에 입맞에 맞는 차를 찾는 시음을 해보라고 권했다. 매일 한 잔 정도 따뜻한 차를 마시면 혈압하락과 콜레스테롤 수치 하락 등의 효과가 있다. 건강에 좋은 차는 항산화 물질인 후라보노이드(Flavonoid) 성분이 있다. 후라보노이드는 커피에도 있지만, 차가 750배 많고, 오렌지 쥬스보다는 6배 가량 많다고. | JoyVancouver 🍁

캐나다 차와 허벌 협회가 권장하는 맛있는 차를 만드는 법

  1. 기포가 올라올 때까지 물을 끓인 후, 적정온도로 식게 내버려둔다. (차 맛을 잘 내는 적정 온도는 차마다 다르며, 포장에 표시돼 있다.)
  2. 물을 따를 때는 찻잎이나 티백 바로 위에서 적시듯이 따라서 충분히 우려낸다. (어느 정도 우려낼지도 역시 차마다 다르고, 포장에 표시돼 있다.)
  3. 차를 마실 때는 티백이나 인퓨저는 제거하고 즐긴다.

독자 의견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