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경제 여유있는 캐나다인은 대부분 RRSP 투자

    여유있는 캐나다인은 대부분 RRSP 투자

    -

    기사 상단광고

    RRSP(납세를 미루는 효과가 있는 사설 연금 투자 상품) 투자도 빈부 차이가 있는 거로 나타났다.

    지난해보다 투자의향 감소

    세무서비스업체 H&R 블록 캐나다가 20일 공개한 설문 결과를 보면 3월 1일 마감까지 2018년도 세금 정산에 사용할 수 있는 RRSP에 투자할 계획이 있는 캐나다인은 26%로 나타났다. 2018년 33%보다 투자 의향 비율이 줄었다. 3월 1일 이후에 RRSP 또는 TFSA(비과세저축계좌)에 투자할 의향이 있는 비율은 46%로 증가하나, 2018년에 비하면 역시 13%포인트 감소했다.

    “가능하면 투자 기회 잡아라”

    리사 기튼스 H&R 선임 세금 전문가는 “캐나다인은 가능하면 저축할 기회를 잡아야 한다”라며 “올해(2019년도) RRSP 투자 한도는 C$2만6,500, TFSA는 C$6,000으로 미래 재정 목표를 달성하고, 세금 환급을 최대화하는 데 전보다 더 여유가 있다”라고 말했다. 투자 한도 매년 적립되기 때문에 이전에 투자를 적게했거나, 하지 않았다면 더 많은 금액을 RRSP나 TFSA에 적립할 수 있다. 또한 RRSP 투자 한도는 전년도 소득의 18% 또는 매년 바뀌는 RRSP투자 한도 중에 적은 액수를 기준으로 한다. RRSP는 감세에 이용할 수 있지만, TFSA는 세금과는 무관하다는 큰 차이가 있다.

    연소득에 따라 투자의향 큰 차이

    투자 의향 감소 배경에 대해 H&R은 “RRSP 또는 TFSA의 이점을 취하지 않는데는 여러가지 이유가 있다”라며 “여기에는 따로 자금을 돌리기 어려운 재정적인 문제 등이 포함된다”라고 설명했다.

    투자 의향을 보면 연소득 C$5만 미만은 단 30%만 올해 RRSP나 TFSA 투자 의사를 발혔다. 반면에 C$10만 이상은 10명 중 7명(69%)이 RRSP나 TFSA 투자 계획이 있다. 성별과 나이에 따른 투자 의향 차이도 있다. 남성(49%)이 여성(44%)보다 투자 의향을 밝힌 비율이 높다. 또한 TFSA는 젊은 층에, RRSP는 나이든 층에 인기가 있었다. 18~34세는 35%가 TFSA에, 35~54세는 38%가 RRSP투자 의사를 밝혔다.

    거주지별 차이도 있다. 대서양 연안은 투자의사가 낮은 편(32%)인 반면 서스캐처원 주민은 65%가 투자 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전체적으로는 TFSA 투자 의향(32%)이 RRSP(26%)보다 높다.

    설문은 무작위로 선정된 캐나다인 1,514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2월 6~7일 사이 앵거스리드포럼이 시행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이다. | JoyVancouver 🍁


    조이밴쿠버는 한인 독자에게 빠르고 정확한 뉴스와 정보 제공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은 이런 노력에 큰 도움이 됩니다.

    페이팔로 후원 하기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뉴스

    “대구와 청도로 불필요한 여행 피하라” 캐나다 외무부 경고

    캐나다 외무부는 26일 한국내 대구와 청도 지역에 대해서 불필요한 여행은 피하라며 해당 지역 한정으로 사실상 3단계 여행 경고를 내놓았다. 앞서 23일 발표한 한국에 대한 여행...

    코로나19, 캐나다에서 평소 마스크 착용 필요한가?

    코로나19(COVID-19)과 관련해 마스크를 착용하는 아시아계가 늘어나고 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정부 가이드 라인은 "아픈 이들은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타인에게 전염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라고 밝히고 있다....

    코로나19이 캐나다 국내 유행병이 된다면 대책은…

    "상황이 급변할 수 있으니 대비해두는 게 좋겠다" 패티 하이주 캐나다 연방 보건부 장관의 코로나19 대책 관련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26일 하이주 장관과 만난 기자들은 "코로나19에 불안을...

    에어캐나다, 3월 11일 이전 한국행 예정 승객에게 무료 탑승일 연기 제공

    에어캐나다는 26일 한국행 비행기 탑승 예정자는 무료로 재예약(rebook)할 수 있다고 공지했다. 한국내 코로나19(COVID-19) 확산으로 우려가 커지자 내려진 조처다. 항공권 발권일이 2020년 2월 24일 이전으로, 2020년...

    캐나다인이 선호한 여름 여행지는?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캐나다인은 2019년 여름(7~9월)에 9,150만회 국내 여행을 했다. 2018년보다 국내 여행 횟수는 2% 증가했다. 여행 당 1인 평균 지출은 C$193으로 1년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