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에서 매출이 가장 높은 몰 순위

캐나다 소매 협회 중 하나인 리테일 카운슬 오브 캐나다(RCC)가 공개한 캐나다 쇼핑센터 스터디를 보면 매장 1제곱피트(ft²) 단위를 기준으로 매출이 가장 높은 곳은 온타리오 토론토의 욕데일쇼핑센터다. 단위 당 매출이 C$1,653이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에서는 밴쿠버 시내 오크리지쇼핑센터가 단위 당 매출이 C$1,579로 주내 1위, 전국 2위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캐나다 매출 10대몰 2017
캐나다 매출 10대몰

온타리오 소재 몰이 30위권 안에 가장 많다

BC에 있는 몰 중에는 오크리지센터(2위), 퍼시픽 센터(3위), 메트로폴리스(8위)가 전국 10위 안에 들었다. RCC가 공개한 30위까지 안에 든 BC주 몰은 리치먼드센터(12위, C$937), 길포드타운센터(18위, C$875), 파크로열쇼핑센터(19위, C$874), 코퀴틀람센터(22위, C$823)가 있다. 메트로밴쿠버 주요 도시의 주요 몰이 모두 순위 안에 들었다. 30위권에 들은 메트로밴쿠버 몰 7곳은 스카이트레인 등 대중 교통 허브와 연결돼 있다. 한편 매출 상위 몰이 가장 많은 지역은 온타리오로 인구 규모가 가장 큰 지역 특징이 그대로 반영됐다. 30위권 안에 든 온타리오 소재 몰은 15곳, 이중 11곳이 광역 토론토 안에 있다.

애플 매장 있으면 장사 잘되는 몰

RCC는 30위권 몰 중 파크로열 등 3곳을 제외하고는 모두 애플스토어가 몰 안에 입점해 있다고 밝혔다. 매출 높은 몰 기준이 되는 테슬라 매장은 요크데일과 치눅 센터에 각각 입점해 있다. RCC는 매출 높은 몰 특징으로 입점 업종이 상당히 다양하고, 고급 소매점이 많은 점을 들었다. 단 다운타운이라고 해서 항상 매출이 높지는 않다. 10대 몰 중 3곳만 다운타운 중심가에 있다. 한편 몰 면적으로 봤을 때 최대 크기는 앨버타 에드먼턴의 웨스트 에드먼턴몰로 320만ft² 이다. BC에서는 메트로폴리스가 179만ft²로 주내 가장 크며, 전국 순위는 5위다. 캐나다 전국에서 규모 10위 안에 드는 BC몰로는 메트로폴리스 외에도 웨스트밴쿠버의 파크로열(150만ft², 7위)이 있다.

연간 방문고객 수와 매출 차이 있다

연간 방문고객 숫자가 그대로 매출에 반영되지는 않았다. 캐나다 몰 중 방문고객 수 1위는 토론토 이튼센터로 연간 5010만명이 방문한다. 2위는 메트로폴리스로 2,797만명이 방문한다. 한편 미국 쇼핑몰 방문객 1위는 하와이 호놀룰루의 알라모아나 쇼핑센터로 4,200만명이 방문한다. 미국 2위는 미네소타, 미네아폴리스의 몰오브아메리카로 4,000 만명이 찾았다. 즉 토론토 이튼센터는 북미에서 가장 방문객이 많은 몰이다.

캐나다 몰 장사가 미국보다 낫다

캐나다 몰 2017년 연평균 매출은 C$766으로, 지난해 C$761과 비슷하다. 미국 몰 매출은 U$466으로, 연평균 대미환율로 환산하면 C$605다. 일반적으로 미국 몰 넓이가 캐나다보다 넓어서 평균 매출이 적게 잡힌다. 인구 1인당 평균 면적이 미국은 23.5ft², 캐나다는 16.4ft²이다.
미국 몰 매출은 2016년 U$467보다 다소 줄었다. 다만 매장 규모를 기준으로 하면 캐나다가 미국보다 연 매출이 높아 보이지만, 미국은 몰 별로 매출 차이가 크게 난다. 매출 1위인 플로리다, 밸하버의 밸하버샵 연 매출은 제곱피트 당 U$3,000이 넘는다고 RCC는 지적했다.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