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르면 주말 폭염 발생 가능성” BC주 비상대책본부 성명

EMBC(브리티시 컬럼비아주 비상대책본부)는 주말 기온 상승에 따른 폭염 발생 가능성을 경고하고 대비하라고 19일 성명을 발표했다.

EMBC는 고기압골이 BC주를 향해 이동 중인 가운데, 다가오는 주말이나 다음 주 초에 폭염 경보가 내려질 수 있다고 밝혔다.

EMBC는 폭염이 극단적인 수준은 아닐 거로 예상되나, 덥고 건조한 날씨에 열사병, 더위 탈진, 땀띠 등 열병으로부터 보호할 대책을 준비하라고 권고했다.

EMBC는 “집 안팎에서 선선하게 지낼 수 있는 공간, 커뮤니티 센터나 도서관 등을 이용할 계획과 냉수 목욕이나 샤워, 다량의 물 섭취 등 더위를 식히는 방법을 준비하고 더위에 취약한 친지의 안부를 묻는 게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BC주내 일부 하천의 수위가 높고 빠르게 흐르고 있어, 물놀이시 에는 저체온증 유발에 주의하라고 덧붙였다.

캐나다 환경부는 메트로밴쿠버 내륙으로 갈수록 주말 기온이 더 높다고 예보했다. 23일 토요일 내륙 기온이 27℃로 오르고, 이어 25일부터 26일 사이에는 내륙 기온이 30℃까지 오른다. 강변∙해변 지역은 주말과 다음주초 25~26℃ 기온을 보일 전망이다. 특히 24, 25일은 최고 기온 기록이 깨질 가능성이 있다.

EMBC는 실내 온도가 30℃ 이상인 경우 열병에 걸리기 쉬워 냉방을 하거나 더위를 피해 더 선선한 장소로 이동을 권장하고 있다. | 캐나다 뉴스와 정보, 조이밴쿠버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