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너겟도 '식물성' 제품 출시

    너겟도 ‘식물성’ 제품 출시

    -

    기사 상단광고

    밴쿠버에 본사를 둔 패스트푸드 체인 A&W 캐나다가 라이트라이프(Lightlife) 사와 손잡고 식물성 너겟(Nuggets)을 출시한다고 2일 발표했다.

    식물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너겟은 A&W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점과 온타리오 점에서만 초기에 맛볼 수 있다.

    닭고기를 갈아 만드는 너겟을 대신해, 해당사는 콩, 밀, 파바빈(fava bean)을 배합해 너겟을 만들었다.

    이전과 같이 6~10조각을 주문할 수 있고 식물성 기반 소스인 바베큐나 스윗앤사워에 찍어서 먹을 수 있다.

    동물성 지방이 들어간 허니 머스터드나 할라피뇨 랜치 소스도 제공한다.

    A&W에 너겟을 공급하는 라이트라이프는 메이플리프 푸즈사의 자회사로 식물성 재료로 고기 맛을 내는 시도를 하고 있다.

    앞서 A&W는 비욘드밑을 공급받아, 식물성 햄버거를 출시해 히트한 바 있다.

    한편 A&W는 패스트푸드 식당이라는 명칭 대신 ‘신속서비스식당'(quick-serve restaurant, 약자 QSR)이란 명칭을 대신 사용해 변화를 주고 있다.

    패스트푸드는 건강에 좋지 않다는 부정적인 인식을 담고 있다보니 QSR이란 새로운 용어로 이미지 변신을 시도하는 거로 보인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 사이드바 광고 -

    뉴스

    옥스포드대가 뽑은 2019년의 단어

    옥스포드대학교 출판부는 2019년을 보내며 올해의 단어로 'climate emergency(기후 비상사태)'를 선정했다. 옥스포드대는 기후 비상사태의 정의로 '기후 변화와 이로 인한 돌이킬 수 없는 환경 피해상황을 중단 또는...

    항공사 배상책임 강화, 15일부터 2차 적용

    여객기 승객 불편에 대해 항공사의 배상 책임을 강화한 규정 2차가 2019년 12월 15일부터 적용된다. 여객기 이용객 권리규정(Air Passenger Bill of Rights)은 캐나다 공항을 이용하는 모든...

    캐나다인 연금투자 늘리는 중

    캐나다인 사이에서 연금 적립 금액이 늘어나고 있다. 캐나다 통계청 보고서를 보면, 가계 재산 중 연금 적립금액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8년 말 35.8%다. 이는 2017년 말 35.3%보다...

    이민자가 캐나다에서 전공을 살리지 못한 이유

    캐나다 이민 후 경력 단절은 이민자 개인에게 경제적 손실이다. 또한 주 취업인구(25~64세)의 ⅓이상이 이민자인 캐나다 사회에도 손실이다. 이러한 해묵은 문제에 대해 캐나다 정부 기관이 STEM 전공...

    ICBC 2020년도 보험료 인상안 신청 보류

    ICBC(브리티시컬럼비아 차량보험공사) 보험료 인상안 신청을, BC 주정부가 보류시켰다. BC 주정부 산하 공기업의 공공요금은 BCUC(BC 설비위원회)의 사전 타당성 심사를 받게 돼 있다. 이번 결정으로 BCUC에 12월 15일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