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1월 23일 (일요일)

BC주, 유치원∙초중고교 전면 개학 연기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급증하자,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정부는 대부분 유치원과 초중고교생 개학을 1월 10일로 연기한다고 29일 발표했다.

단, 필수 근로자의 자녀거나 특수 교육 대상 학생은 학교에 따라 1월 3일 또는 4일 예정대로 개학을 맞이해 통학하게 된다.

참고: BC주정부: 필수 근로자 리스트

개학 일자를 이원화하면서 혼선이 발생할 가능성이 상당하다. 자녀가 정상 개학 대상자인 필수 근로자의 범위는 광범위하다. 대부분 학생은 1월 10일 개학 예정이다.

제니퍼 화이트사이드 BC주 교육부 장관은 개학 일자는 각 교육청별로 현황을 판단해 결정하게 된다고 설명해 일부 변경 가능성도 밝혔다.

개학일자를 나눠, 학교에 학생이 몰리는 상황을 미루고, 교직원들이 대책을 마련할 시간을 벌겠다는 게 교육부 장관의 견해다.

앞서 23일 BCTF(BC 교원노조)는 테리 무어링 위원장 성명을 통해, 오미크론 변이 확산과 관련해 개학 연기를 주정부에 건의했다.

BCTF는 개학 연기 뿐만 아니라, N95 마스크 무료 배포, 교육청과 행정직원 마스크 착용의무화, 학생과 교직원 대상 식속 검사 체계 도입, 확진자 발생 정보 교환 허용, 교내 모임 인원 제한 등을 건의했다. 등∙하교 시간과 점심 시간도 시간차를 둬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29일 발표에서 BCTF의 요구는 일부만 수용된 가운데, 향후 협의에 따라 더 많은 조치가 도입될 가능성이 있다. BCTF는 29일 주정부의 발표가 불충분한 대책이라며 실망감을 표시한 상태다.

한편 닥터 보니 헨리 BC주 보건관은 29일 코비드19 브리핑에서 지난 크리스마스 휴일동안 코비드19 검사 수요가 한계를 넘어서, 실제 감염자 수는 검사를 통한 확진자보다 3~4배 많을 수 있다고 발표했다.

29일 기준 24시간 이내 BC주 확진자는 2,944명이며, 5명이 사망했다.| JoyVancouver © | 권민수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