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24일 목요일

원주민 철도∙항구 차단 시위, 시각에 따라 해법도 다르다

원주민의 철도 및 항구 차단 시위가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캐나다인의 의견은 반으로 나뉘고 있다.
여론조사 기관 앵거스리드는 1501명 대상 설문 결과 53%는 공권력 동원 해산을 지지하고, 47%는 공권력이 아닌 시간이 걸리더라도 협상을 통한 해결을 지지했다.
시위 원주민은 코스털 개스링크(Coastal Gaslink)사가 총 C$66억을 투자해 브리티시 컬럼비아(BC) 북부에 추진하는 천연가스 파이프라인 건설을 반대하고 있다.
반대 원주민은 각 부족과 환경주의자 일부와 연대해 기습적인 점거 시위를 벌여, 캐나다 국내 제조업체 일부에서는 조업 중단 및 경제적 손실을 우려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 시위는 크게 두 가지 각도에서 읽히고 있다. 캐나다인은 56%가 이번 시위는 경제적 사안 또는 법치의 문제라고 보고 있다. 또 다른 44%는 이번 시위가 환경 사안 또는 원주민 권리문제라고 보고 있다. 앵거스리는 사안을 어떤 각도에서 읽느냐에 따라 공권력 투입이냐 협상이냐로 의견이 갈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경제∙법치의 문제로 보는 이들은 83%가 공권력 투입을, 환경∙원주민 문제로 보는 이들은 85%가 협상을 지지했다.
시위대가 지난 몇 주간 봉쇄 시위로 선을 넘었다고 보는 비율은 62% 지만, 동시에 시위대가 진정성이 있다고 보는 비율도 56%에 달해 시위대를 보는 감정은 복합적인 면이 있다.
캐나다 연방정부는 공권력을 일부 투입하면서, 동시에 협상을 이어간다는 방향을 설정했다. 여기에 대해 저스틴 트루도 총리가 위기 상황에 잘 대응하고 있다는 응답자는 21%에 불과하고 대응 부실을 지적한 여론이 70%로 현재 자유당(LPC) 정부에 대한 비판이 높아지고 있다.
트루도 정부는 이번 원주민 시위로 원주민과 화해 추진에 향후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이 있다. 캐나다인 80%는 트루도 정부가 원주민과 관계 개선을 위해 추진한 화해(reconciliation) 정책이 이번 시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보고 있다.
한편 이번 시위를 어떤 시각으로 보느냐와 상관없이 캐나다인 78%는 철도나 항만 봉쇄 시위가 투자 대상으로 캐나다의 이미지에 손상을 준다고 봤다.
원주민 시위대가 건설을 반대하는 코스털 개스링크의 파이프라인 건설 사업에 대해서는 과거 2주전 51% 찬성에서 2월 초 61% 찬성으로 건설에 대한 호의적인 여론이, 시위 확산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더 높아지고 있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 Advertisement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