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28일 월요일

코로나19 이후, 캐나다인 대중교통 기피 현상 발생

코로나19 팬더믹 이후 자택 근무가 늘면서, 통근 수단으로 대중교통 이용자가 급감했다고 캐나다 통계청이 10일 발표했다.

코로나19 팬더믹 이전 캐나다인 통근 수단을 보면 75%는 자가용이며, 이어 대중교통(13%), 도보나 자전거(7%), 기타 수단(1%) 였다. 자택 근무자 비율은 근로자 20명 중 1명(4%)이 안 됐다.

그러나 2020년 6월 조사 결과를 보면, 자가용 이용 비율이 67%로 감소했다. 특히 대중 교통 이용 비율은 10%포인트 감소해 3%에 불과하다.

반면에 도보나 자전거 이용자는 6%로 팬더믹 이전 수준을 유지했다. 기타 수단 이용 통근 비율도 2%로 코로나19 팬더믹 이전과 큰 차이가 없다.

코로나19를 전후해 자가용과 대중교통 이용 비율이 준 대신 자택 근무 비율이 22%로 크게 증가했다.

대도시 근무환경 변화 시사

통계청은 코로나 이전에 자가용으로 출퇴근하던 이들은 84%가 코로나19 팬더믹 이후인 6월에도 여전히 자가용을 이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반면에 대중교통을 이용하던 이들은 24%만 코로나19 팬더믹 이후에도 계속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있다.

대중교통 이용자 중 34%는 코로나19 이후 다른 교통 수단으로, 42%는 원격 근무로 전환했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다가 다른 교통을 선택한 이들의 변화를 보면, ¾은 자가용을, 약 5명 중 1명은 도보나 자전거를 이용하기 시작했다.

통계청은 주로 대도시 거주자가 대중교통 대신 원격 근무로 전환하는 경향을 보였다고 밝혔다.

대중교통 이용 감소할 가능성

많은 캐나다 근로자는 자택 근무를 하게 됐지만, 이 방식이 정례화하지는 않을 거로 예상하고 있다.

이 가운데 대중교통을 이용해 출퇴근했던 자택 근무자 중 94%는 대중교통을 다시 이용할 경우 코로나19 감염에 노출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통계청은 대중교통 기피증이 생겨나고 있다며, 74%는 대중교통 이용을 “매우” 또는 “극단적으로” 위험하다고 봤다고 밝혔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 Advertisement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