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경제 2021년 4.6% 성장 마감… 물가 상승 문제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2021년 실질 GDP 기준 캐나다 경제가 4.6% 성장으로 마감했다.

캐나다 경제가 4%대 성장을 보인 건 드문 일로, 2020년에 코비드19로 인한 -5.2% 뒷걸음질했던 기준 연도 효과 때문이다.
2021년 캐나다 경제 회복세는 계속 이어저 3분기 1.3% 성장에 이어 4분기 1.6% 성장했다. 다만 내수는 3분기 1.7%에 이어 4분기 0.7% 성장해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인해 성장 속도가 둔화했다.

실질 GDP 성장은 기반 시설 건설 투자(+3.5%)와 주택 양도비용(+14.3%) 증가에 힘입었다. 부동산 거래 관련 수수료와 토지양도세 부담이 늘었다. 수출이 증가했지만, 더 많이 늘어난 수입으로 성장효과는 상쇄됐다.

2021년을 캐나다의 평균 가정 기준으로 봤을 때, 임금이 올랐지만 물가 상승으로 지출이 늘면서 저축 여유 자금이 줄어든 상태다. 또한 코비드19 관련 정부 지원금이 축소되면서, 해당 지원금이 소득에 차지하는 비중도 코비드19 이전 수준으로 돌아왔다.

식음료 소비 부활

가계 소비를 보면 2021년 식음료와 의류에 대한 지출이 크게 증가했다. 통계청은 코비드19로 인한 통제가 줄면서 집 밖 활동이 늘어나 관련 분야 소비가 회복됐다고 분석했다.
재택근무 증가와 여행 감소로 인한 저축 증가, 낮은 모기지 금리는 주택 관련 지출을 늘린 배경이 됐다. 캐나다 전국에서 새 주택 건설과 기존 주택 재판매, 개축이 2021년 기록적인 수준으로 증가했다고 통계청은 지적했다. 특히 모기지 대출 채무는 2021년 10.3% 또는 1824억달러가 증가해 전례없는 증가를 보였다.

임금 큰 폭 상승

물가 상승과 함께 임금이 크게 올랐다. 2021년 평균 임금은 2020년보다 9.1% 상승했다.
4분기 임금 상승은 전문 개인 서비스, 금융, 부동산과 회사 관리, 건설 분야에 집중됐다. 통계청은 2020년 억제됐던 임금 상승이 앨버타주를 제외한 캐나다 전 지역에서 거의 고르게 발생했다고 분석했다.
앨버타주의 경우 2021년 임금이 2019년보다 낮은데, 주원인은 광산∙석유∙가스 분야 활동이 팬데믹 이전 수준보다 줄어든 채로 유지됐기 때문이다. 반면에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는 의료 분야를 중심으로 임금이 상승했다.

임금 상승 불구, 가처분 소득은 줄어

2021년 캐나다 평균 임금은 올랐지만, 가처분 소득은 4분기 기준 1.3% 감소했다.
원인은 캐나다 정부의 코비드 19 지원금이 2021년 3∙4분기에 연속 감소했기 때문이다. 4분기에만 정부 지원금은 11.9% 감소해, 가계 소득에서 정부 지원이 차지하는 비중 역시 팬데믹 이전 수준인 20% 미만으로 돌아왔다.
동시에 오미크론 변이가 4분기 후반에 기승을 부리기는 했지만, 가계 지출이 늘어나면서 가계 저축률이 3분기 9%에서 4분기 6.4%로 줄었다. 가계 저축률은 모든 소득 계층에 걸쳐 감소했다. 일반적으로 고소득층은 가계 저축률이 더 높지만, 이번에는 그런 현상이 없었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