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경제 노년층 세금정산 전에 이 단어 뜻은 알고 갑시다

    노년층 세금정산 전에 이 단어 뜻은 알고 갑시다

    노년층 관련 캐나다 세금 정산 용어 12가지

    -

    기사 상단광고

    캐나다 국세청은 지난 14일 캐나다 국내 노년층이 알아두면 좋을 세금 정산 관련 용어 12가지를 선정해 공개했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연금 소득 분할(Pension income splitting)

    연금을 받는 사람은 연금소득의 최대 50%를 배우자에게 넘길 수 있다. 배우자 소득이 적으면 혼자만의 소득으로 보고하는 거보다 낮은 세율을 기대할 수 있다.

    RRSP 감세 (RRSP deduction)

    RRSP(납세를 미루는 효과가 있는 사설 연금 투자 상품) 투자는 최대 만 71세가 되는 해 이전까지 할 수 있다. 배우자가 71세 미만이라면, 배우자 대납 RRSP에 투자해 납세를 줄일 수 있다.

    의료지출(Medical expenses)

    2018년 중 한 달을 만기로 12개월 치 의료지출 제시해 감세할 수 있다. 예컨대 2017년 6월부터 2018년 6월 사이 지출한 처방전에 의한 의약품값.

    연령 공제(Age amount)

    2018년 12월 31일을 기준으로 65세 이상으로, 총소득(net income)이 C$8만5,863 미만이면, 소득에서 최대 C$7,333을 공제할 수 있다.

    장애 세액 환급(Disability tax credit)

    본인에게 장기간, 심각한 지체 장애 또는 정신 장애가 있으면, 장애 세액 환급(약자 DTC)를 사용해 납세액을 줄일 수 있다. 배우자가 장애가 있어서 DTC를 사용할 수 있다면, 이를 나눠 넘겨서(transfer) 다른 배우자 세액 환급에 이용할 수 있다.

    캐나다 간호 세액 환급(Canada caregiver credit)

    배우자 또는 자녀에게 지체∙정신 장애가 있어서 보살펴야 한다면, 캐나다 간호 세액 환급(약자 CCC)을 이용해 납세액을 줄일 수 있다. 이 환급은 환금불가(non-refundable)로 오로지 세금 부담을 줄이는 데만 쓴다.

    연금 소득 공제(Pension income amount)

    연금 소득을 보고하면, 최대 C$2,000까지 소득 공제를 받을 수 있다.

    소득보장연금(Guaranteed income supplement)

    소득보장연금(약자 GIS)은 노년연금(Old Age Security 약자 OAS) 수혜자 중 캐나다에 거주 중인 저소득층에게 매월 주는 비과세 혜택이다. 저소득층으로 GIS를 받고 있거나, 60~64세 대상 신청 시 할인해 주는 OAS 제 도하의 저소득지원금(allowance)을 받으려면 4월 30일 이전까지 세금 정산을 끝내야 혜택이 갱신된다.

    상품서비스세/통합판매세액 환급(Good and service tax/harmonized sales tax credit)

    연중 4차례에 걸쳐 3개월마다 저소득층은 상품서비스세(약자 GST) 또는 통합판매세(HST)를 일정 금액 환급받는다. 환급 여부와 환급액은 세금 정산을 끝내야 확정된다. 이 환급을 위해 물건을 샀거나 서비스받은 영수증을 따로 제출할 필요는 없다. 환급액이 적으면 연중 한 차례에 모두 환급될 수도 있다.

    정부등록 장애연금 투자 상품(Registered disability savings plan)

    장애 세액 환급 대상자를 장기적으로 돕기 위해 가족은 장기간 정부등록 장애연금 투자 상품(약자 RDSP)를 투자할 수 있다. 단 RRSP와 명칭이 유사하나 다른 성격이다.
    RDSP 투자금은 납세를 미뤄주는 효과가 없으며, 수혜자(장애 가족)가 59세가 될 때까지 적립할 수 있다. 대신 만기 후 투자원금은 비과세로 찾게 되며, 투자금에 대해 정부가 대응투자로 개인 투자금에 추가 적립(Canada Disability Savings Grant)해 준다. 투자소득은 찾기 시작하면 과세대상이다.

    근로소득 세금 혜택(Working income tax benefit)

    근로소득 세금 혜택(약자 WITB)은 환금 가능한(refundable) 세액 환급으로 저소득층 근로자를 지원하는 정책이다. 대게는 세금 부담을 덜어주는 데 사용된다.

    기후대책 지원금(Climate Action Incentive payment)

    기후대책 지원금(약자 CAIP)은 서스캐처원, 매니토바, 온타리오, 뉴브런즈윅 주민만 대상으로 한다. 이들 주에 새로 탄소세(carbon tax)를 연방정부가 신설하면서, 일부는 주민에게 다시 나눠주는 제도다. 브리티시컬럼비아(BC)주민에게는 해당 사항이 없다. 대신 BC 주정부의 유사한 세금 환급 제도가 있다.


    조이밴쿠버는 한인 독자에게 빠르고 정확한 뉴스와 정보 제공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은 이런 노력에 큰 도움이 됩니다.

    페이팔로 후원 하기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뉴스

    “대구와 청도로 불필요한 여행 피하라” 캐나다 외무부 경고

    캐나다 외무부는 26일 한국내 대구와 청도 지역에 대해서 불필요한 여행은 피하라며 해당 지역 한정으로 사실상 3단계 여행 경고를 내놓았다. 앞서 23일 발표한 한국에 대한 여행...

    코로나19, 캐나다에서 평소 마스크 착용 필요한가?

    코로나19(COVID-19)과 관련해 마스크를 착용하는 아시아계가 늘어나고 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정부 가이드 라인은 "아픈 이들은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타인에게 전염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라고 밝히고 있다....

    코로나19이 캐나다 국내 유행병이 된다면 대책은…

    "상황이 급변할 수 있으니 대비해두는 게 좋겠다" 패티 하이주 캐나다 연방 보건부 장관의 코로나19 대책 관련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26일 하이주 장관과 만난 기자들은 "코로나19에 불안을...

    에어캐나다, 3월 11일 이전 한국행 예정 승객에게 무료 탑승일 연기 제공

    에어캐나다는 26일 한국행 비행기 탑승 예정자는 무료로 재예약(rebook)할 수 있다고 공지했다. 한국내 코로나19(COVID-19) 확산으로 우려가 커지자 내려진 조처다. 항공권 발권일이 2020년 2월 24일 이전으로, 2020년...

    캐나다인이 선호한 여름 여행지는?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캐나다인은 2019년 여름(7~9월)에 9,150만회 국내 여행을 했다. 2018년보다 국내 여행 횟수는 2% 증가했다. 여행 당 1인 평균 지출은 C$193으로 1년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