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월23일(토)
태그 CMHC

분류: CMHC

노인주택 월세 평균 C$2,189… “앞으로 더 오른다”

향후 캐나다 국내 65세 이상 은퇴자가 늘면서 노인 임대주택이 부족해지고, 임대료가 오를 전망이다. 신용평가회사 DBRS는 '캐나다 노인 주거 딜레마 분석(Analyzing the Canadian Senior Housing Dilemma)'...

메트로밴쿠버, 주거 대책 불구 월세는 더 올랐다

캐나다 정부와 주정부가 주거비 부담을 낮춰보겠다고 나섰지만, 쉽게 고쳐지지 않고 있다. 2017년 마감 보고서 기준 메트로밴쿠버 임대 주택 공실률이 소폭 증가했지만, 여전히 월세를 구하기...

“캐나다인 평균 신용카드빚 C$2,910”

지난해 2분기 기준 캐나다인 1인당 평균 신용카드 월 이용액은 C$2,910으로 집계됐다. 캐나다 주택모기지공사(CMHC)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신용카드 이용액이 1.1% 늘었다고 14일 발표했다. CMHC는 모기지, 라인오브...

캐나다인이 집을 사는 이유는 대부분 “렌트에서 벗어나고 싶다”

캐나다 주택모기지공사(CMHC)가 12일 공개한 2018년 캐나다 주택구매 의향 설문조사를 보면, 2018년에 생애 처음 집을 사려는 사람 중 65%와 이전에 집을 소유했던 사람 60%는 렌트에서...

“캐나다 대도시, 고급 주택 가격 상승이 지난 7년간 두드러졌다” CMHC분석

캐나다 부동산 시장을 보는 연방정부의 눈 역할을 하는 캐나다 주택모기지공사(CMHC)는 캐나다 대도시 가격 상승 관련 보고서에서 가격 상승 원인이 전통적인 수요와 공급에 있다고 봤다....

“BC부동산 시장, 투기 위험 남아있다”

캐나다 주택모기지공사(CMHC)가 분기별 주택시장 진단 보고서(Housing Market Assessment·약자 HMA)를 통해 다시 밴쿠버와 빅토리아 시장 취약성을 30일 경고했다. 경고 원인은 두 도시 모두 고평가 때문이다....

밴쿠버 주택시장 과열, 외국인 탓으로만 보기 어렵다

외국인 투기가 밴쿠버와 토론토 집값을 올려놨다는 설이 설득력을 얻기 어려워졌다. 캐나다 주택모기지공사(CMHC)는 토론토 주택 외국인 소유 비율이 3.4%, 밴쿠버는 4.8%라고 19일 발표했다. 그러나 캐나다...

캐나다에서 가장 월세 구하기 힘든 곳은 애보츠포드-미션과 켈로나

캐나다에서 가장 월세 구하기 힘든 곳으로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요 도시가 지목됐다. 2017년 10월 기준 메트로밴쿠버 동편 애보츠포드-미션과 오카나간 지역 중심지인 켈로나 임대 주택 공실률은...

“캐나다 국내 5개 도시 주택 시장 상당히 취약하다”

캐나다 주택모기지공사(CMHC)가 캐나다 주택 시장에 상당한 취약점이 보인다고 26일 경고했다. 밴쿠버를 포함한 5개 주요 도시의 중간 수준의 고평가(Overvaluation)와 가격 가속도(Price Acceleration)가 경고 배경이다. CMHC는 이러한 내용을...

인기기사

AD

error: 공유 기능을 사용하세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