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캐나다 환경부

분류: 캐나다 환경부

호우 경보로 변경… 21일 밤에 75mm 쏟아진다

캐나다 환경부는 21일 메트로밴쿠버와 노스쇼어, 밴쿠버 아일랜드 남부에 호우 경보를 발령했다. 앞서 20일 폭풍우 주의보에서 경고 수준을 올리고 비에 대한 주의로 바꿨다. 환경부는 태평양에서 발달한...

“강풍에 나무 쓰러지기 쉽다” 환경부 폭풍우 주의보

캐나다 환경부는 20일(목) 오전 11시 코퀴틀람과 메이플리지를 포함한 메트로밴쿠버와 노스쇼어 일대에 폭풍우가 연달아 상륙해 21일(금)까지 비와 거센 바람이 계속이어질 수 있다며 주의보를 발령했다. 환경부는 태평양에서...

장화와 우비 준비해야할 밴쿠버 가을 날씨

이번 주 밴쿠버에는 연어를 위한 물길 만드는 가을비가 자주 내릴 전망이다. 우비와 장화를 꺼내야 할 시즌이다. 캐나다 환경부는 18일(화) 잠시 비가 그쳤다가 19일(수)부터 23일(일)까지 비...

계속 비, 밤에는 쌀쌀한 9월 중순 밴쿠버

메트로 밴쿠버 날씨는 이번 주 계속 비가 오는 가운데, 약간 쌀쌀한 느낌이 들 정도로온도가 내려갈 전망이다. 캐나다 환경부 예보 날씨를 보면 15일 낮시간을 제외하고는...

메트로밴쿠버, 다시 대기오염 주의보

메트로밴쿠버와 프레이저밸리 일대에 6일 오전 11시 대기 오염주의보가 발령됐다. 지난 8월과 마찬가지로 브리티시 컬럼비아 내륙과 미국 서부 산불로 발생한 미세먼지가 원인이다. 캐나다 환경부는 그러나...

밴쿠버 일대 “미세먼지 농도 더 짙어진다” 캐나다 환경부 주의보 연장

메트로밴쿠버를 포함해 브리티시 컬럼비아(BC) 거의 전 지역에 20일에도 여전히 대기 오염 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캐나다 환경부는 20일 메트로밴쿠버와 프레이저 밸리 일대에 지역 및 미국...

공기 탁해진 밴쿠버, 대기 오염 주의보

메트로밴쿠버를 포함한 브리티시 컬럼비아(BC) 남부와 중부에 대기오염 주의보가 13일 아침 내려졌다. 인근 지역 산불로 인한 미세먼지가 원인이다. 캐나다 환경부는 지난 주말 행풍이 불면서 미세먼지가 한...

토론토 국지성 호우로 곳곳에 침수

토론토에 7일 밤부터 쏟아진 호우로 인해, 갑작스러운 홍수가 발생해 곳곳이 침수되고 단전됐다. 캐나다 환경부는 토론토에 7일 밤부터 8일 새벽 사이 100mm 에 가까운 비가...

메트로밴쿠버 다시 폭염 경보

메트로밴쿠버 일대에 7일 다시 폭염 경보가 내려졌다. 캐나다 환경부는 뜨거운 날씨가 화요일부터 목요일(9일)까지 이어지고, 금요일에 기온이 내려간다고 예보했다. 메트로밴쿠버를 포함한 브리티시 컬럼비아(BC) 남부 해안지역 기온은,...

오카나간 지역, 대기 오염에 밤에도 열섬현상

메트로밴쿠버 일대 자외선(UV) 지수가 이번 주 내 연일 7이상을 기록할 전망이다. 캐나다 환경부는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 피부를 보호하고,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 사이 야외...
- Advertisement -
한인신협 셔틀버스 운행

인기기사

AD

error: 공유 기능을 사용하세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