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앨버타

분류: 앨버타

앨버타, 캐나다 고용 증대 엔진으로 점차 회복 중

캐나다 국내 주급 동결 현상이 4월에 이어 5월에도 이어졌다. 캐나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5월 통상임금(주급) 동향을 보면 1년 전보다는 2.9% 올랐으나 4월보다 0.4% 상승에...

연방 “우리가 파이프라인 프로젝트 구매해 추진”

연방 "프로젝트 구매, 공사 진행 위해 대출도 지원" 캐나다 연방정부가 재개발을 두고 논란이 된 트랜스 마운틴 파이프라인 확장 프로젝트를 킨더모건 사로부터 C$ 45억에 구매하기로 했다고...

영국왕자 내외가 캐나다 여기로 여행 온다고?

지난 19일 결혼한 영국 해리 왕자와 배우 메건 마클의 신혼여행지는 캐나다 재스퍼가 될 전망이라고 TMZ가 보도했다. TMZ는 서섹스 공작과 공작부인은 캐나다 페어몬트 자스퍼파크 랏지의...

캐나다 송유관 전쟁… 막바지 격돌

킨더모간사가 추진하는 트랜스마운틴 파이프라인을 놓고 막바지 전투가 벌어졌다. 막바지에 이르자 정치인 사이에 말씨도 거칠어졌다. 킨더모간의 송유관 확장 프로젝트 1953년에 앨버타 에드먼턴에서 브리티시컬럼비아(BC) 버나비까지 건설된 1,150km...

온 나라가 다투기 시작한 파이프라인 확장 사업

앨버타산 석유를 브리티시 컬럼비아(BC) 항구에서 유조선에 싣어 수출하는 프로젝트를 두고 갈등이 크게 번지고 있다. 킨더모건사는 트랜스마운틴파이프라인 확장 프로젝트에 대한 잠정적인 결정 마감을 5월 말로 잡았다....

앨버타에서는 파이프라인 반대 함부로 못한다

50대 50. 킨더모건사 트랜스마운틴 파이프라인 확장 건설을 반대하는 브리티시컬럼비아(BC) 주정부와 반드시 해야 한다는 앨버타 주정부의 싸움에서 어느 주 편인지 캐나다인 여론을 물은 결과다. 22일 여론조사...

BC와 앨버타, 두 주정부가 다투는 이유

브리티시컬럼비아(BC) 주정부는 앨버타 주정부의 BC산 와인 입수 금지에 대해, 캐나다 자유거래협정(Canadian Free Trade Agreement 약자 CFTA) 위반으로 앨버타를 19일 재소했다. CFTA는 발효 1년이 된,...

10년 동안 살림 많이 나아진 곳은 앨버타

조이밴쿠버는 13일 캐나다 통계청 대도시별 중간소득 자료를 가지고 납세 후 소득 기준으로 비교해봤다. 이 결과 2005년 부터 2015년, 지난 10년 사이, 살림이 가장 나아진...

초대형 파이프라인 프로젝트 취소, 앨버타 “깊은 실망”

에너지 이스트 파이프라인(Energy East Pipeline) 건설 사업을 주도했던 트랜스캐나다(TransCanada)사가 5일 프로젝트 취소를 발표해 정치적 후폭풍이 거세다. 해당 프로젝트는 서스캐처원과 퀘벡 사이 기존 3,000km 파이프라인을 뉴브런스윅과...

인기기사

AD

error: 공유 기능을 사용하세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