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티시 컬럼비아 주정부 유흥용 캐너비스 주민 의견 11월 1일까지 수렴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정부도 2018년 7월 캐나다 전국 유흥용 캐너비스(Cannabis) 합법화에 앞서 공공의견을 11월 1일 오후 4시까지 접수한다고 25일 발표했다. 온타리오주정부는 이미 대강의 판매 방식을 공개한 바 있다. (관련기사 참고)

유흥용 캐너비스 유통∙판매와 일부 사안은 현재 전매 품목인 담배나 주류처럼 주정부가 정하도록 돼 있다.

관련 법령 마련과 관련해 마이크 판워스(Mike Farnworth) BC주 법무장관은 “주정부 목표는 청소년 보호와 건강과 안전을 우선으로 하며, 범죄자를 캐너비스 시장에서 몰아내고, 도로 안전을 유지하는 데 있다”고 말했다.

주정부는 ▲최소 이용가능 연령 ▲개인별 소지 제한 ▲공공 장소에서 이용 ▲약물 영향 하에 운전 ▲개인 재배와 판매 ▲소매 형태에 대해 공공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JoyVancouver

링크: 캐너비스 관련 의견 전달하기(온라인 양식)

“캐너비스(대마) 내년 7월, 19세부터 이용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