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나비 시내 한인 다른 한인에 칼 휘둘러 1명 사망, 2명 부상

    버나비 관할 캐나다 연방경찰(RCMP)은 18일 살인 사건이 스시 오야마 식당 내부에서 발생했으며, 살인 용의자는 건너편 편의점에 있다가 체포됐다고 밝혔다.

    한 소식통에 의하면 피해자와 용의자 모두 지인으로 한인이다. 피해자 3명은 식당을 운영하는 한인들이다.  사건 전 말다툼이 벌어졌고 부상을 입은 피해자들은 용의자가 사망한 피해자를 폭행하는 상황을 막다가 상처를 입었다. 용의자는 38세 한국인 방문자로 알려졌다.

    경찰은 용의자와 피해자 국적 등 신상 정보는 밝히지 않고 있다.  한인이 운영하는 해당 식당 주변 접근 금지는 해제된 상태다.

    [1신]

    버나비 관할 캐나다 연방경찰(RCMP)은 18일 오후 11시30분경 시내 킹스웨이 에비뉴 5100번지대에서 3명이 칼에 찔렸다고 19일 발표했다. 피해자 3명 중 부상 2명은 생명에 위협이 없지만, 1명은 상처로 인해 숨졌다.
    경찰은 사건 현장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지점에서 남성 용의자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번 사건이 특정인을 노리고 벌어지진 않았지만, 일반에 위험은 없다고 밝혔다. 경찰은 해당 구역 통행을 막고 살인사건 전담조사팀(IHIT)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사건 현장 인근에는 한인 업소들이 있다. ⓙⓞⓨ Vancou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