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팀호턴스 칼부림 사건 용의자 체포

밴쿠버시경(VPD)은 멕시코인 관광객을 밴쿠버 다운타운 팀호턴스에서 칼로 찌른 혐의로 데이비드 리처드 모린(27세)을 체포했다고 26일 발표했다.

모린은 22일 오전 6시20분경 하버센터 팀호턴스에서 25세 피해자 뒤에서 칼로 어깨와 등을 찌른 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는 생명의 위협이 되는 수준의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회복 중이다.

경찰은 사흘 간 수사 끝에 그랜빌가(Granville St.)와 헴큰가(Helmcken St.) 교차지점에서 25일 오후 4시 모린을 비상대응팀이 체포했다고 밝혔다.

스티브 에디슨 경사는 “용의자를 빠르게 체포해 다행이며, 이번 체포로 일부 시민의 불안감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라며 시경이 24일 사건 동영상을 공개한 후 시민들의 제보가 빠른 체포에 도움이 됐다고 감사를 표시했다.

모린은 1일 법원에 첫 출두했으며, 계속 구금 상태다. | 캐나다 뉴스와 정보, 조이밴쿠버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