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인 사이에 대미감정 악화

트럼프 대통령 캐나다산 철강 관세 부과에 반감 높아져

캐나다인 사이에 미국에 대한 감정이 악화하고 있다.
원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캐나다에 철강과 알루미늄 관세를 부과하기로 하면서 부터다. 캐나다 정부는 여기에 대해 7월 1일부터 보복 관세 부과를 발표했다. G7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은 관세 갈등을 풀지 못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저스틴 트루도 총리를 원색적으로 비방하면서, 9일 양국 관계는 상당히 악화했다.

캐나다 정당 초월해 반트럼프

여론조사 기관 아바커스데이터가 7일 공개한 여론 조사를 보면, 캐나다인 58%가 트럼프 대통령의 ‘반캐나다 행위’에 대해 강한 반감을 표시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추진 중인 정책에 대한 반감은 캐나다인 사이에 광범위하게 퍼져있다. 정당 지지 성향과 상관없이 캐나다인 80%가 미국의 관세부과를 반대하고 있다. 집권 자유당(LPC) 지지자는 87%, 제1 야당 보수당(CPC) 지지자는 82%, 신민주당(NDP) 지지자는 80%가 관세 부과에 반대했다.

캐나다 보복관세에 71% 찬성

미국의 관세 부과에 대해 캐나다가 보복관세를 매기는 건에 대해 캐나다인 71%가 찬성하고 있다. 그러나 이 대응에 대해서는 어느 당을 지지하느냐에 따라 차이가 보인다. 자유당 지지자는 84%가 보복관세에 찬성했고, 신민주당은 79%, 보수당은 65%가 각각 찬성했다. 보복관세가 효력을 발휘하겠느냐는 질문을 보면 캐나다인은 부정적이다. 공정 무역에 대한 압박을 줄 유일한 대책이라고 본 캐나다인은 31%에 불과했고, 55%가 “아마도 효력이 없을지 모르지만, 자위권으로 발동해야 한다”라고 봤다. 나머지 14%는 “의미 없다”라거나 “캐나다 경제에 더 손해다”라고 지적했다.

미국산 안 산다는 캐나다인

여론 조사에서는 무역 분쟁에서 반감을 구체적으로 어떻게 표현하겠느냐는 설문 내용이 포함됐다. 설문 항목 중 가장 많은 선택을 받은 행동은 “미국산 포도주를 구매하지 않겠다”로 54%가 선택했다. 이어 ▲”미국행 쇼핑을 삼간다”(52%) ▲”미국으로 휴가를 삼간다”(45%) ▲”미국산 차량을 사지 않겠다”(45%) ▲”메이드 인 USA가 붙은 상품은 피한다”(35%) ▲”미국산 과일/채소를 사지 않겠다”(29%) ▲”미국 대기업 상표를 피한다(월마트, 맥도널드 등)”(26%) 순으로 선택 비율이 높았다.
관련 설문은 6월 1일부터 6일 사이 캐나다 국내 18세 이상 성인 2,2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으로 시행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1%포인트이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