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부동산

분류: 부동산

[사설] 빈집 투기세가 기러기 가족을 겨냥한 배경

지난 몇 년 사이 밴쿠버는 조기 유학 도시로 인기가 높았다. 이유 중에 집값도 있다. 유학 와서 바로 집을 사면, 유학을 끝낼 무렵에 집을 처분해 유학비용을...

메트로 밴쿠버 집값, 지난해 2.7% 내렸다

밴쿠버부동산협회 "2018년 예년보다 못한 거래량으로 마감" 그레이터밴쿠버부동산협회(REBGV)는 "2018년도 메트로밴쿠버 주택 매매는 2000년 이후 지역 최저치를 기록했다"라며 2018년 마감 및 12월 시장 동향 보고서를 발표했다. 2018년 메트로밴쿠버...

캐나다에서 내 집 마련, 평균 소득 53.9% 투자해야

캐나다 주택 구매 접근성이 1990년 아래로 가장 좋지 않다고 RBC 이코노믹 리서치가 28일 주거 동향과 접근성 보고서에서 지적했다. RBC는 "캐나다 국내에서 가장 규모가 큰 시장...

로열 르페이지 “하반기 밴쿠버 주택가격 3.6% 오른다”

캐나다 부동산 중개 업체 로열르페이지는 10일 시장 전망 보고서에서 하반기 광역 밴쿠버 부동산 평균 가격이 올 2분기보다 3.6% 오른다고 내다봤다. 로열르페이지는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택 가격은...

금리 상승, 내 집 유지에 평균소득 48.4% 들어간다

최근 시중 주택담보 대출(모기지) 금리가 늘면서 내 집 유지에 평균 소득의 반을 들이는 추세라고 RBC(캐나다 로열뱅크)가 3일 자 주거 동향 및 경제성 보고서에서 지적했다. 1분기...

밴쿠버 주민이 무리해서 집사는 이유, “외국인 가격올려… 나중에 못 살 수...

CMHC(캐나다 주택모기지공사)가 캐나다 국내 3대 도시, 밴쿠버, 토론토, 몬트리올에 주택 구매자 3만 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집값 상승을 예상하고 무리해서라도 집을 구매하는 행동 패턴이...

BC부동산협회 “올해 거래량 9% 감소 예상”

브리티시 컬럼비아 부동산 협회(BCREA)는 31일 2분기 마감 주택 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거래량이 9% 감소한다고 내다봤다. 협회는 부동산 거래 전산망인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기준으로 2017년 주택 거래량 10만3,700건에서 올해...

캐나다에서 내 집 소유하려면 평균보다 1.2배 더 벌어야

메트로밴쿠버 세입자 비율이 지난 5년 새 늘었다. 캐나다 주택모기지공사(CMHC)는 2016년 매트로밴쿠버 전체 가구 중 36.3%가 세입자로 2011년 34.5%보다 증가했다고 16일 발표했다. 이민자 중 세입자 비율은...

부동산 급격 냉각으로 캐나다 GDP 뒷걸음

캐나다 주급은 상승세를 보였지만,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1월 -0.1%로 오히려 뒷걸음쳤다. 원인은 부동산 시장이 급속도로 냉각한 가운데, 석유 분야 실적이 좋지 않았기 때문이다. 캐나다통계청은 29일...

밴쿠버시, 빈집세 신고 안한 이 4,000명에 주의 촉구

오는 3월 5일 밴쿠버시 빈집세 신고 마감을 앞두고 빈집 여부를 신고하지 않은 이가 4,000명이 있다고 밴쿠버 시청이 22일 발표했다. 그레고어 로버슨 밴쿠버 시장은 "대부분 주택...
- Advertisement -
한인신협 무료 셔틀버스 운행

인기기사

AD

error: 공유 기능을 사용하세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