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의 뿌리깊은 나무, 한인신협 창립 30주년 행사

지난 6일, 써리에서 열린 한인신협 창립 30주년 기념행사에서 석광익 전무가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JoyVanocuver.com/권민수 [email protected]

밴쿠버 한인신협이 지난 6일 창립 30주년 기념행사를 써리 시내 벨퍼포밍아트센터에서 개최했다.

한인신협 석광익 전무는 기념사에서 “단 두 사람의 직원으로 시작한 신협이 다섯 개 지점 50여 명의 대가족으로 성장했고, 5억 달러 예금고를 보유했다”라며 “성장의 공로는 이 자리에 계신 조합원 여러분 덕분이다”라고 감사를 표시했다. 2013년 석 전무가 지휘봉을 잡은 이후, 지난 5년간 신협 예금고는 근 2배 성장을 이뤘다. 석 전무는 향후 성장비전과 함께 한인사회에 봉사와 기여 또한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서 신협은 1988년 신협을 처음 설립한 차동철 전 CEO에게 공로패와 상금을 줬다. “신협 차세대 성장에 써주시오”라는 말과 함께 차 전 CEO는 상금을 다시 신협에 맡기겠다고 밝혀, 참석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차 전 CEO는 앞서 격려사에서 신협 창립 시 설립을 위해 1인당 4,000달러 이상 저축 약정을 해준 조합원 25인 모집을 회고하고, 밴쿠버처럼 다른 지역보다 작은 한인사회에서 큰 성장은, 한인이 협력해서 이뤘다는 큰 의미가 있다고 했다.

한인신협 이형률 이사장(우)은 차동철 전 한인신협 CEO(좌)에게 공로패를 전달했다. 차 전CEO는 부상 상금을 다음 세대 성장에 써달라고 다시 기탁했다. 사진=JoyVancouver.com/권민수 [email protected]

신협은 비전 선포식을 통해 미래의 목표를 공표했다. 현재보다 2배인 ▲C $10억 자산으로의 도약 ▲캐나다 전역으로 한인 신협 진출 ▲사회적 공동체로서의 기여 및 나눔 운동 활성 ▲조합원 만족도 1위 신협을 내세웠다.| JoyVancouver 🍁 | 권민수

행사장에서 한인 신협은 희망드림 장학생 12명을 선발해, 1인당 C$2,500, 총 C$ 3만을 전달했다. 사진=JoyVancouver.com/권민수 [email protected]
한인 신협은 비전 선포식을 통해, 향후 성장 목표 네 가지를 제시했다. 사진=JoyVancouver.com/권민수.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