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경제 소득세 적게 내려면, 일단 계산 좀 해봅시다

    소득세 적게 내려면, 일단 계산 좀 해봅시다

    -

    기사 상단광고

    오는 18일(월) 브리티시컬럼비아(BC) 가족의 날 연휴를 보내면, 2월은 열흘이 남는다.
    달리 표현하면 2018년도 세금 정산에 쓸 수 있는 개인 소득세 미루기 효과가 있는 사설 연금 투자 상품(RRSP) 투자도 이 기간 안에 결정해 최대한 늦춰도 3월 1일 마감 이전까지는 결정해야 한다.

    RRSP, 세금 미루기 효과

    일단 ‘세금 미루기 효과’란 RRSP에 투자한 금액을 과세소득에서 제외해 납세를 미루어주는 효과를 말한다. 과세소득이 줄어든다는 건 그 만큼 당장 낼 개인 소득세를 줄인다는 의미다. 또는 이미 봉급 등에서 빼서 낸 개인 소득세를 국세청으로부터 돌려받을 수도 있다.

    다만 장기적으로는 내야 할 세금이 취소되는 건 아니다. 나중에 65세가 넘어 RRSP 투자금을 찾기 시작하면, 그 투자금은 과세소득에 포함돼 그때 소득세율을 기준으로 개인 소득세를 내게 된다. 세금 취소도 아니고 미루기 또는 이연(移延) 효과라고 설명하는 이유다.

    넣어봐야 얼마나 필요한지 안다

    그럼 얼마나 RRSP를 투자해야 소득세를 적게 낼까? 이 질문에 대한 답은 개인마다 다르다. 비교적 쉽게 답을 구하려면, 세금 정산용 프로그램에 자신의 수치를 입력해보는 방법이다. 보통 소득, 납세내용을 넣고, RRSP 투자(RRSP Contributions) 항목에 가상으로 수치를 넣어보면 세금이 얼마나 주는지 또는 낸 세금을 얼마나 돌려받을 수 있는지 알 수 있다.

    세금을 내야 할 상황을 만들기보다는, 나중에 노후에 쓸 수 있는 RRSP투자가 더 유리하다. 쉽게 내가 번 돈을 내가 더 가질지, 정부에 돈을 더 낼지를 선택하는 문제다.

    RRSP 투자금이 없다면? 대출 투자도 고려

    만약 당장 RRSP 투자금이 없다면 대출 투자도 할 수 있다. RRSP 투자 대출 등은 신용조합이나 은행에서 상담받을 수 있다. 빚이지만, 잘 활용하면 상당히 유리하다. 세금으로 돌려받는 금액을 관련 대출을 갚는 데 쓴다거나, 또는 세금 내는 대신 노후 자금을 투자한다고 생각하면 어느 쪽이 자신에게 이득인지 판단할 수 있다.

    RRSP는 장기적 투자로 봐야

    다만 RRSP는 기본적으로 저축이 아니라 투자로 봐야 한다. 신용조합 정기예금처럼 원금과 이자가 보장되는 상품이 있고, 은행을 통해 팔더라도 뮤추얼펀드처럼 시장 상황에 따라 손해를 볼 수 있는 상품도 있다.

    이 지점에서 은행이나 투자 상담가를 만나보는 게 좋다. 신용조합 정기예금 RRSP 처럼 안전한 상품과 뮤추얼 펀드 등 위험 요소가 있는 상품을 어떤 비중으로 얼마나 살지는 인터넷 검색이 답해줄 요소가 아니다.

    대게 투자 위험요소가 있는 상품은 과거의 수치가, 미래의 예언을 보여주지는 않는다. 예컨대 특정 종목 주식에 대해 올해도 지난해와 같은 주가를 유지한다고 단언하거나, 맞추기는 어렵다. 또한, RRSP투자금은 65세 이후에나 찾을 수 있는 금액, 즉 장기투자라고 보는 게 좋다. 중간에 찾을 수 없는 건 아니지만, 해지 시 상당한 페널티가 부과된다.

    캐나다인 평균 $C10만 투자금 보유

    캐나다인은 2018년 기준 평균 $C10만1,155 상당의 RRSP투자금을 보유하고 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민은 전국 평균보다 낮은 $C8만5,871을 투자하고 있다. 앨버타를 포함한 프레이리 주민은 평균 $C12만9,545를 투자해 전국에서 가장 많이 RRSP를 투자하고 있다. 온타리오도 평균 $C12만을 투자해 투자 액수가 많은 편이다.

    이 수치는 투자 총액으로, 대부분 한 해에 투자한 금액이 아니라 여러 해에 걸쳐 투자한 결과다. RRSP에는 매년 적립할 수 있는 투자한도(RRSP Contribution Limit)가 있다.

    BMO 파이낸셜그룹이 폴라라 스트레티직 인사이츠사에 의뢰해 시행한 설문 결과다.

    2018년에 꾸준하게 RRSP에 투자한 이들은 평균 $C5,247을 넣었다. 또한 캐나다인 62%가 RRSP투자 계획이 있다. 한편 은퇴자들이 2018년에 RRSP 투자로 마련한 자기 연금에서 쓴 금액은 2018년 평균 $C2만5,779로 2017년 $C2만0,952보다 증가했다.| JoyVancouver 🍁 | 권민수

    [총정리] 모르면 정말 손해, RRSP란 무엇인가?


    조이밴쿠버 안내

    기사 하단에 댓글로 기사와 관련해 궁금한 부분이나 추가할 부분, 또는 오/탈자나 수정해야할 부분을 남겨주세요. 가능한 빨리 검토하고 반영해 충실한 기사와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뉴스

    “대구와 청도로 불필요한 여행 피하라” 캐나다 외무부 경고

    캐나다 외무부는 26일 한국내 대구와 청도 지역에 대해서 불필요한 여행은 피하라며 해당 지역 한정으로 사실상 3단계 여행 경고를 내놓았다. 앞서 23일 발표한 한국에 대한 여행...

    코로나19, 캐나다에서 평소 마스크 착용 필요한가?

    코로나19(COVID-19)과 관련해 마스크를 착용하는 아시아계가 늘어나고 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정부 가이드 라인은 "아픈 이들은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타인에게 전염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라고 밝히고 있다....

    코로나19이 캐나다 국내 유행병이 된다면 대책은…

    "상황이 급변할 수 있으니 대비해두는 게 좋겠다" 패티 하이주 캐나다 연방 보건부 장관의 코로나19 대책 관련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26일 하이주 장관과 만난 기자들은 "코로나19에 불안을...

    에어캐나다, 3월 11일 이전 한국행 예정 승객에게 무료 탑승일 연기 제공

    에어캐나다는 26일 한국행 비행기 탑승 예정자는 무료로 재예약(rebook)할 수 있다고 공지했다. 한국내 코로나19(COVID-19) 확산으로 우려가 커지자 내려진 조처다. 항공권 발권일이 2020년 2월 24일 이전으로, 2020년...

    캐나다인이 선호한 여름 여행지는?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캐나다인은 2019년 여름(7~9월)에 9,150만회 국내 여행을 했다. 2018년보다 국내 여행 횟수는 2% 증가했다. 여행 당 1인 평균 지출은 C$193으로 1년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