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집값은 전국 최고, 재산세 부담은 최저

밴쿠버 스카이라인
밴쿠버 스카이라인. 사진=pixabay.com/werner22brigitte

메트로밴쿠버 재산세 부담은 캐나다 전국에서 최저치인 거로 나타났다. 부동산 중개업체 주카사(Zoocasa)가 캐나다 전국 25개 도시 재산세율을 집계한 결과다.

밴쿠버 재산세 세율은 공시가격 대비 0.24683%다. 밴쿠버 재산세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공시가 ▲C$25만 주택은 C$617 ▲C$50만은 C$1,234 ▲C$100만은 C$2,468이다. 브리티시컬럼비아 다른 도시도 밴쿠버만큼은 아니지만, 재산세율과 부담이 낮아 2~4위까지 차지했다.
반대로 재산세 부담이 가장 많은 곳은 뉴브런즈윅의 세인트 존으로 공시가격 대비 세율이 1.785%에, C$100만 주택 보유 시 C$1만7,850을 세금으로 낸다. 한편 지역별로 재산세 부담이 가장 큰 주는 온타리오주로 나타났다.

도시명공시가격 대비 세율공시가 C$25만 세액공시가 C$50만 세액공시가 C$100만 세액평균 주택가격(C$)
밴쿠버 0.24683%6171,2342,4681,093,600
애보츠포드0.513%1,2832,5655,130653,400
빅토리아0.52035%1,3012,6025,204699,257
켈로나0.52605%1,3152,6305,260547,485
토론토0.63551%1,5893,1786,355870,559
캘거리0.63573%1,5893,1796,357493,793
세인트존스0.73%1,8253,6507,300292,241
몬트리올0.7672%1,9183,8367,672385,861
벌링턴0.81519%2,0384,0768,152774,059
미시소가0.82348%2,0594,1178,235726,211

BC주 과세 충격은 존재

다만 주의해야 할 점이 두 가지가 있다. 같은 가격이라고 주택 규모가 같지 않다는 점이다. 예컨대 밴쿠버 C$100만대 주택은 방 3개 형 아파트일 수 있지만, 다른 주에서는 이 가격에 넓은 전원 주택(에어커리지)를 살 수도 있다. 이 때문에 좀 더 정확한 비교는 평균 주택 가격을 고려해봐야 한다.

또한, 밴쿠버 주민 중에 가파른 주택 가격 상승으로 재산세 충격을 받는 가정도 있다는 점이다. 예컨대 2018년 들어 밴쿠버 공시가는 19.62141%가 오르는 바람에 그만큼 세 부담이 크게 늘었다.| JoyVancouver 🍁 | 권민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