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석사, 일반적으로 학사보다는 고소득이지만…

캐나다 석사 취득자는 매년 늘어나는 추세다. 고학력 사회에 발맞춰 학부에 따른 차이는 있지만 지난 10년 사이 약 20% 가까이가 석사 학위에 도전하고 있다.

2015년 캐나다 국내에서 석사학위를 받은 이들은 4만9,600명이다. 2년 후인 2017년 이들의 중간 고용 소득은 6만6,300달러, 5년 후 2020년에는 7만8,600달러로 18.6%가 증가했다.

일반적으로는 더 공부한 만큼 소득에 반영됐다. 같은 해 대졸자 18만6,970명의 2년 후 중간 고용 소득은 4만7,900달러, 5년 후는 5만9,800달러다. 학사보다 석사가 학위 취득 2년 후에는 1만8,400달러, 5년 후에는 1만8,800달러를 더 벌었다.

전공취득 2년차(2017)취득 5년차(2020)
전체6만6,3007만8600
교육8만1,1008만6,900
미술예술커뮤니케이션2만8,8003만6,300
인문4만0,6004만9,700
사회행동과학법학5만5,6006만8,300
경영관리행정7만5,9009만0,300
체육생명과학5만2,9006만6,200
수학컴퓨터정보과학6만5,6008만0,300
건축공학관련기술6만1,3007만7,100
농업자원보존5만3,2006만6,800
보건관련분야6만9,2007만6,100
안전보호물류8만2,2009만0,000
기타6만4,0007만7,900
2015년 캐나다 국내 석사(Master) 학위 취득 기준. 자료원=캐나다 통계청

전공에 따라 석학사 간에 천차만별 소득 차이

학사에 비해 석사가 더 벌지만, 모든 전공에 동일하게 적용되지는 않는다. 학위 취득 5년 차 고용 소득을 기준으로 봤을 때, 건축∙공학∙관련 기술의 경우 학사가 오히려 석사보다 중간 소득이 1,500달러 높게 나타났다.

반면에 학사와 석사 사이에 소득 격차가 가장 큰 학부는 교육학으로 5년 차 고용소득을 보면 석사가 학사보다 2만9,300달러를 더 번다. 또한 안전∙보호∙물류(2만8,400달러 차이)와 경영∙관리∙행정(2만7,000달러 차이)도 학사와 석사 학위에 따른 소득 차이가 크다.

석사가 학사보다 더 벌기는 했지만 차이가 적은 분야는 보건과 관련분야(1,700달러 차이), 미술∙예술∙커뮤니케이션(3,300달러 차이), 수학∙컴퓨터∙정보과학(3,800달러 차이) 등이다.

즉 석사 취득이 항상 고소득을 보장하는 건 아니며, 학과나 직업에 따라 학위보다는 경력이 소득 면에서 더 중요하게 반영되는 경우도 있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