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2월5일 토요일

개인 정보, 캐나다 연방기관에서 2년간 14만명분 유출

- Advertisement -

딘 앨리슨 보수당(CPC) 하원의원은 지난달부터 캐나다 정부에 기록된 개인 정보 누출에 대해 시정을 요구하고 있다.
앨리슨 의원에게 연방정부, 개인정보 위원회가 제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12월까지 지난 2년간 14만4,000명분 개인 자료가 누출됐다.
개인 자료 누출 건수가 가장 많은 건, CRA(캐나다 국세청)으로 무려 3,020회 누출로 5만9,065명분의 신상 자료가 새 나갔다. 캐나다 보건부의 경우 누출 건수는 122건으로 국세청보다는 적지만, 2만3,894명분의 자료가 빠져나갔다.
이민부 역시 예외는 아니어서 3,005회 누출 건수에 4,268명분 자료가 잘못 관리 됐다.
CBC(캐나다 공영방송)는 17건, 2만0,129명분의 자료 누출이 대부분 컴퓨터 도난으로 인해 발생했다고 밝혔다.
자료 누출은 신상정보가 담긴 우편을 잘못된 주소지로 발송했거나, 공무원 과실로 인한 보안 침해, 해커의 활동을 포함했다.
보안 전문가들은 발견되지 않은 보안 구멍이 더 있을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문제는 피해자가 누출 사실을 인지하기 어렵고, 누출로 인한 범죄 피해가 발생해도 정부 문제로 발생했다고 단정하기 쉽지 않다.
그러나 정부 누출이 분명한 경우 종종 캐나다 정부는 집단 소송 대상이 된다.
2017년에는 학자금 융자를 받은 이들의 명단 58만3,000명분의 자료가 새 나가자, 단체 소송이 제기돼, 결국 정부는 총 C$1,750만 배상금을 나눠주는 거로 합의해 끝냈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 Advertisement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