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4월2일 목요일
뉴스 경제∙부동산 캐나다 기업들 "추가 고용지원 시급"

캐나다 기업들 “추가 고용지원 시급”

- Advertisement -

캐나다 업체들은 캐나다 연방정부의 코로나19(COVID-19) 경제난 대책이 상황을 넘어서기에는 부족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캐나다자영업자연대(CFIB)는 중소기업들을 대변해 일시 해고 방지 고용지원을 정부가 발표한 임금 10% 선에서 75%로 올려야 한다고 24일 성명에서 주장했다.

CFIB는 1만1,000개 소기업 설문 결과 60%가 상당한 매출 하락을 경험하고 있고, 3곳 중 1곳은 75% 이상 매출 하락을 호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댄 켈리 CFIB 회장은 “반이 넘는 소기업이 감원을 시작했고, 이미 ¼은 전 직원을 해고할 상황이다”라며 “이런 상황을 넘을 유일한 방법은 추가로 해고 방지 고용지원을 대규모로 더 많이 늘려 발표하는 길뿐이다”라고 말했다.
CFIB는 직원 1인당 최대 월 C$5,000까지 임금 75% 지원을 요구하면서, 지원 대상에 자영업자도 포함해 달라고 요청했다.

켈리 회장은 “이미 지난주 캐나다 전역에서 고용보험 신청이 93만건 발생한 가운데, 소기업주들은 향후 며칠간 어쩔 수 없는 추가 해고를 해야 할 상황이다”라며 “임금 지원금을 지금 발표해야 고용을 계속 유지할 수 있다”라고 조속한 대응을 요구했다. 켈리 회장은 현재 상황이 지속하면 한 달도 안돼 살아남는 업체는 3곳 중 1곳이라고 예상했다.

은행 보고서도 대규모 해고 전망

CIBC는 자체 경제 보고서인 23일자 이코노믹 인사이트를 통해 대규모 해고 사태를 예상했다. 2020년 1분기 5.9% 마감이 예상되는 캐나다 실업률이 4월부터 시작하는 2분기에 9%, 3분기에 9.3%까지 뛰어오른다고 예상했다.

특히 실질 국내총생산(real GDP)가 1분기 -1.7% 후퇴에 이어 2분기에는 -18.4%, 사상 최대 후퇴를 예상했다. 이 수치는 3분기 5.9%, 4분기 7.3% 성장으로 반전하지만, 실업률은 3분기 정점을 찍은 후 4분기에 8.8%, 내년 1분기에 8.2%로 쉽게 낮아지진 않을 거로 전망했다.
달리 표현하면 대량 해고 사태 후에 상당수는 복직이 쉽지 않다는 전망이다.

CIBC는 업종 중 무역과 관광 및 관련 분야 타격이 가장 클 거로 예상했다. 또한 가계는 어려운 시점 동안 소위 빅티켓 아이템 구매를 미룰 전망이다. 그러나 주거, 식품, 설비 이용료와 통신비 등 전체 가계지출의 50% 비중을 차지하는 항목은 계속 지출을 유지할 수밖에 없다고 진단했다. | JoyVancouver | 권민수

- Advertisement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최근 일주일 기사

노인 생활 도움 요청은, 국번없이 211 번

브리티시컬럼비아(BC) 주정부는 노인 대상 지원 서비스로 BC211을 확대 시행한다고 26일 발표했다. BC211은 국번없이 211번으로 전화하면 상담을 통해 자원봉사자가 노인에게 도움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수퍼마켓에 동시 입장할 수 있는 손님 숫자는?

BC주정부는 50명 이상 모임 금지 명령이 수퍼마켓 등 점포에 적용되는지 여부에 대해 지난 28일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주정부는 30일...

BC소비자 보호청 “폭리 사례 신고 받는다”

브리티시컬럼비아 소비자 보호청(Consumer Protection BC)은 23일 가격 폭리 사례(Price gouging)에 대한 신고를 받는다고 발표했다. 신고는 BC소비자 보호청 웹사이트에서 익명으로...

캐나다 국내선/기차도 방역 기준에 따라 탑승 거부

캐나다 국내선 여객기와 도시간 기차 또한 코로나19 증세가 있으면 3월30일부터 탑승할 수 없게 된다. 저스틴 트루도 캐나다 총리는...

최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