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쿠거와 마주쳤다면, 그 다음 취할 행동은?

    쿠거와 마주쳤다면, 그 다음 취할 행동은?

    -

    기사 상단광고

    여름철 메트로 밴쿠버 인근 산에서는 야생동물을 자주 볼 수 있다. 이 중 위험한 맹수로 곰, 쿠거 두 종류가 꼽힌다.
    맹수가 자주 목격되는 지역은 트라이시티와 노스쇼어, 버나비 마운틴 인근 이다. 산이 있는 곳이면 맹수가 있다고 생각해도 과언이 아니다.
    써리-랭리에는 주로 쿠거가 종종 보이고 곰은 드물다. 곰은 산이 있어야 사는 짐승이라 근처에 산이 없다면 거의 보이지 않는 편이다.

    최근 야생동물 목격 상황은 와일드 세이프 BC 웹사이트에서 지도로 확인할 수 있다.

    쿠거가 보일 때 대처법

    쿠거는 사람 눈에 잘 띄지 않게 은신해서 움직이는 성향이 있다. 쿠거도 주로 산 사면에 살지만, 하루 최대 활동 반경이 50km에 달한다.

    와일드 세이프 BC에 따르면 대부분 사람이 쿠거가 나무나 바위 위에서 뛰어내려 습격할 거로 생각하나, 그렇지 않다고 한다. 목표물을 찍어놓고 쫓아오다가 몇 차례 크게 도약을 해서 덤벼든다.

    사람을 노릴 때는 주로 아이를 노린다. 아이를 노리는 쿠거는 대체로 어리거나, 혹은 늙어서 다른 야생 동물을 잡기 어려운 개체가 대부분이다.

    쿠거를 만나면 몸집을 부풀리고 천천히 뒷걸음질해서 물러나는 게 좋다. 쿠거를 계속 바라보면서, 쿠거가 빠져나갈 길을 터줘야 한다.

    아이나 작은 반려동물과 동반했다면 안아 드는 게 최선이다. 뛰거나 등을 보여주거나, 갑작스러운 움직임을 보이면 쿠거는 공격한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 참고: 브리티시컬럼비아 야생동물 신고전화: Conservation Officer Service: 1-877-952-7277

     

    밴쿠버 살려면 곰과 더불어 살 줄도 알아야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뉴스

    “대구와 청도로 불필요한 여행 피하라” 캐나다 외무부 경고

    캐나다 외무부는 26일 한국내 대구와 청도 지역에 대해서 불필요한 여행은 피하라며 해당 지역 한정으로 사실상 3단계 여행 경고를 내놓았다. 앞서 23일 발표한 한국에 대한 여행...

    코로나19, 캐나다에서 평소 마스크 착용 필요한가?

    코로나19(COVID-19)과 관련해 마스크를 착용하는 아시아계가 늘어나고 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정부 가이드 라인은 "아픈 이들은 마스크를 착용하는 게 타인에게 전염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라고 밝히고 있다....

    코로나19이 캐나다 국내 유행병이 된다면 대책은…

    "상황이 급변할 수 있으니 대비해두는 게 좋겠다" 패티 하이주 캐나다 연방 보건부 장관의 코로나19 대책 관련 발언이 주목받고 있다. 26일 하이주 장관과 만난 기자들은 "코로나19에 불안을...

    에어캐나다, 3월 11일 이전 한국행 예정 승객에게 무료 탑승일 연기 제공

    에어캐나다는 26일 한국행 비행기 탑승 예정자는 무료로 재예약(rebook)할 수 있다고 공지했다. 한국내 코로나19(COVID-19) 확산으로 우려가 커지자 내려진 조처다. 항공권 발권일이 2020년 2월 24일 이전으로, 2020년...

    캐나다인이 선호한 여름 여행지는?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캐나다인은 2019년 여름(7~9월)에 9,150만회 국내 여행을 했다. 2018년보다 국내 여행 횟수는 2% 증가했다. 여행 당 1인 평균 지출은 C$193으로 1년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