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27일 일요일

"아이들 기분도 북돋아주세요" 10가지 간단한 제안

브리티시컬럼비아(BC)에서는 초중고교생 대상 대체 수업이 제공되고 있으나, 자녀들의 정신건강과 사기를 높이는 건 부모에게 숙제로 남아있다.

주정부는 17일 위스쿨스앱홈(WE Schools@Home) 프로그램을 지원해 유치원부터 12학년(K-12)대상 정신 건강 프로그램을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COVID-19) 지역사회 확산으로 인해 학생 사이에 불안과 사회적 고립이 심화하는 상황에 대응하는 프로그램이다.
사회 정서적 학습과 현재 상황을 견뎌내는 탄력성 함양을 위해 마련했다. | JoyVancouver | 권민수

이 중 WE스쿨은 아이의 기분 개선을 위한 10가지를 제안하고 있다.

  1. 차 한 잔 하자… “차 한 잔을 의식처럼 치르면, 작은 것의 위대함을 볼 수 있는 능력이 마음에 깃든다” 소설가 머리엘 바버리, ‘고슴도치의 우아함(The Elegance of the Hedgehog)’ 중에서.
  2. 음악 좀 들어보자… 행복해지는 음악을 담은 선곡 리스트를 마련해보자.
  3. 웃음을 찾아보자… 웃음은 도파민을 형성해 기분을 개선하고, 스트레스를 줄인다. 유튜브에서 좋아하는 코미디언을 찾거나, 귀여운 동물 사진/영상을 보자. 웃음을 찾아보자.
  4. 가끔은 조용한 시간을 보내자… 이런 시간이 필요하다. 모든 알람은 끄고, 전자기기를 몇 분간은 내려놓자. 잠들기 전에 밤에는 이런 조용한 휴식 시간을 갖자.
  5. 아름다움을 찾는 여행을 하자… 한 영국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아름다운 미술품을 보는 것 만으로도 두뇌로 가는 혈액량이 증가한다. 미술관에 가지 못한다면, 디지털로 랩탑이나 전화기에 미술관을 만들어보자.
  6. 간식을 챙기자… 미리 계획을 세우자. 식사를 주기적으로, 특히 섬유질, 단백질, 건강한 지방을 섭취해 혈당이 떨어지는 상황(달리 말해 배고픔)은 피하자.
  7. 잠깐 휴식을 챙기자… 필요하면 잠시 휴식을 요청하자. 실내든 밖이든 잠시 걷는 게 차이를 만든다.
  8. 향기를 맡아보자… 아로마 요법은 기분에 영향을 준다. 일부에게, 라벤더향은 스트레스 감소에 도움된다. 시트러스(오렌지) 향이나 페퍼민트향이 많은 이에게 힘을 준다.
  9. 애완동물 효과를 누리자… 반려견, 반려묘 등 모든 종류의 반려 동물은 아이와 학생, 노인에게 치유의 시간을 제공해준다. 특히 동물을 사랑한다면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
  10. 남을 도와주자… 남을 돕는 사람의 고양된 노력은 또 다른 사람의 웰빙에도 도움이 된다. 그저 말에 그치지 말고, 실천해보자.

- Advertisement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