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16일 (토요일)

“CERB 수혜 기간 추가로 8주 연장”

- 기사 상단 광고(Ahead) -

저스틴 트루도 캐나다 총리는 16일 오전 캐나다 비상 대응 혜택(CERB) 수혜 기간을 추가로 8주 연장하겠다고 발표했다.

기존 수혜 기간 16주에 추가로 8주가 더해져 총 24주, 약 6개월 치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될 예정이다.

트루도 총리는 코로나19 경제난으로 여전히 구직이 어렵다는 점을 강조했다.
트루도 총리는 “실상은 일자리를 찾는 실업자가 300만 명에 달하며, 우리 경제가 다시 살아나고 있지만, 여전히 많은 사람이 실직하고 있다”라며 “의욕적으로 일할 수 있는 사람(실직자)이 여전히 일자리보다 많은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CERB는 코로나19로 근무에 영향을 받은 일정 자격 기준을 갖춘 캐나다 국내 개인에 대해 주당 C$500의 지원을 제공하는 제도다.

고용보험(EI) 신청자는 고용보험 수당 대신 CERB를, 2주마다 구직 보고를 하는 조건으로 2주마다 C$1,000씩 지급하고 있다.

고용보험 신청 대상자가 아닌 이들은 국세청을 통해 4주마다 신청하는 조건으로 4주마다 C$2,000씩 지급하고 있다.

6월 4일까지 캐나다 정부는 총 C $435억을 840만 명에게 CERB로 지급했다.

트루도 총리는 CERB가 일부의 근로 의지를 꺾어 근무 복귀를 제한한다는 지적을 언급하고, 조속한 근무 복귀를 위한 대응책 또한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JoyVancouver © | 권민수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