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캐나다인은 세상을 어떻게 보고 있는가?

    캐나다인은 세상을 어떻게 보고 있는가?

    캐나다인에게 주요 사회 이슈를 설문한 결과

    -

    기사 상단광고

    캐나다 사회의 이슈를 캐나다인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진보적인 변화 추세가 감지됐다.
    여론조사 기관 앵거스리드는 ▲ 안락사 ▲성소수자 포용 ▲ 낙태의 권리 ▲ 종교와 공공 ▲ 문화 다양성 ▲ 정부의 시장개입에 대해 2019년에 캐나다인의 의견을 설문했다. 아래 내용은 시행한 설문을 종합한 결과다.

    안락사 확대 80% 찬성

    안락사 확대와 규제
    캐나다인 대상 안락사 확대와 규제를 놓고 설문한 결과. 자료원=앵거스리드

    안락사와 관련해서 찬성이 더 늘었다. “캐나다인 개인이 자기 삶을 마감하는 결정(안락사)을 더 쉽게 할 수 있어야 한다”라는 명제 대해 80%가 찬성해 2016년 설문결과 73% 보다 증가했다.

    “안락사에 많은 안전망을 두어 이용을 제한해야 한다”는 명제 찬성은 20%로 2016년 27%에서 감소했다.
    안락사 허용과 규제의 선택지에서 허용 확대로 과거보다 여론이 움직였다.

    성소수자 포용 확대 70% 찬성

    성소수자 대상 의식
    캐나다인 사이에서 성소수자 권익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사회가 움직여야 한다는 의견이 대세다. 자료원=앵거스리드

    성소수자(LGBTQ)에 대한 포용도 더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캐나다 사회는 성소수자를 더 넓게 포용하는 방향으로 가야한다”라는 명제에 70%가 찬성해 3년 사이 6% 포인트 찬성이 늘었다.

    반대 명제인 “캐나다 사회는 가정은 한 남자와 한 여성의 결혼으로 이뤄잔다는 전통적 가정상을 더욱 인정하고 중요성을 강조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에는 30%가 찬성해, 과거보다 6%포인트 감소했다.

    한편 시내 열리는 행사 중 하나인 게이퍼레이드에 대한 의견도 비슷하게 시각이 나뉘었다. 69%는 “게이퍼레이드는 성소수자의 사회적 수용을 늘리는 계기가 된다”라는 명제에 동의했다. 반면에 31%는 게이퍼레이드가 “나를 위한 행사는 아니며, 불쾌하게 여겨지는 가치와 태도를 반영한다”라는 명제에 찬성했다.

    낙태의 권리, 51% 찬성

    캐나다인 낙태에 대해
    캐나다에서 낙태는 허용되나, 임신 시점에 따라 찬반이 팽팽하게 갈렸다. 자료원=앵거스 리드.

    여성의 낙태 권리에 대해서는 팽팽하게 맞선 반반의 의견이 나왔다.
    명제에 따라 생각해볼 여지가 있기 때문이다.

    캐나다에서 “여성은 임신 중 어느 시점에든 합법적인 낙태를 할 수 있어야 한다”에는 51%가 찬성했다.
    반면에 “임신 3기 낙태는, 산모가 건강상 위험이 없는한, 법으로 금지해야 한다”라는 명제에는 49%가 찬성했다.
    찬반 비율이 통계 오차범위 안에서 부딪치고 있다.

    임신 3기는 30~40주 사이를 말하며, 출산에 가까운 시기다.
    이 시기의 태아를 독립적인 사람으로 보는가가 쟁점이다.

    임신 중절에 대해서는 지역에 따른 차이가 있는데 BC는 56% 찬성, 앨버타는 55% 반대로 의견이 다르다.
    캐나다는 1988년 모젠텔러 대법원 판결에 따라 임신중절은 다른 의료시술과 같이, 어느 시점에든 시행할 수 있다고 법리적으로 본다. 그러나 캐나다 국내에는 임신중절 시술 제공병원 수가 극히 제한적이며, 임신 24주 이전까지라는 조건을 두고 있다.

    공공에서 종교 배제, 60% 찬성

    캐나다인과 종교
    공공행사에서 종교적인 부분은 허용하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이 캐나다인 사이에서는 높다. 자료원=앵거스 리드

    공식적인 자리에서 신과 종교의 완전한 배제를 찬성하는 캐나다인은 60%다.

    종교의 완전배제 찬성 비율은 2016년 58%보다 2%포인트 소폭 증가했다. 종교배제 찬성은 퀘벡(79%)이 가장 높고, 그 다음이 앨버타(63%)와 BC(59%) 순이다. 온타리오는 찬반이 50%로 나뉘었다.

    반면에 서스캐처원에서는 57%가 신앙을 공적으로 기념하는 일도 공동체 일상 생활의 일부로 봐, 종교 배제 찬성(43%)이 더 적은 유일한 주다.

    캐나다 의회나 시의회 회의에는 ‘매일 기도와 묵상(daily prayer and reflection)’이라는 공식적인 기도 식순이 있지만, 최근 폐지하는 추세다. 여기에 대해서는 71%가 찬성, 29%가 반대했다.

    다만 공직자가 종교적 상징이나 의상을 착용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58%가 ‘허용해야 한다’를, 42%가 금지해야 한다를 지지했다. 퀘벡에서는 금지해야 한다는 여론이 62%로 캐나다 주중에 유일하게 금지 견해가 높다. 실제로 퀘벡은 관련 법을 시행하고 있다.

    캐나다 국내 종교 단체 출석 숫자는 계속 감소하고 있다. 해당 추세대로라면 종교 배제 의견은 향후에 더 늘어날 전망이다.

    캐나다 주류 문화에 동화 노력 요구 56%

    다문화주의
    소수가 다수의 문화에 적응해야 하나, 아니면 소수의 문화 원형을 보존해야 하나. 설문결과. 자료원=앵거스리드

    캐나다는 1971년 다문화 정책을 세계 최초로 도입했다. 이런 다문화는 모두에게 환영받는가 하면 그렇지는 않다.
    캐나다인 56%는 “소수자는 캐나다 사회의 주류에 맞추기 위해 더 노력해야 한다”라는 명제에 찬성했다.
    해당 명제 찬성 비율은 2016년 68%보다는 상당히 감소했다.
    “다른 그룹이 자신의 관습과 언어를 보존하는 문화 다양성을 응원해야 한다”라는 명제 찬성 비율은 44%로, 2016년보다 12%포인트 증가했다.

    다문화에 대한 시선은 연령과 성별에 따른 격차가 크다.
    남성 55세 이상은 소수의 주류 동화를 78%가 중시했고, 이어 35~54세도 63%가 중시했다. 반면에 18~34세, 젊은 층에서는 51%가 동화 중시, 49%가 소수 개별 문화와 언어 유지를 지지해 반으로 나뉘었다.
    여성 55세 이상도 주류동화를 60%가 지지했지만, 35~54세에는 주류동화와 개별 문화 유지가 각각 50%로 나뉜다.
    특히 여성 젊은 층은 주류동화가 31%로 소수고, 개별 문화 유지가 69%로 다문화 지지율이 더 높다.
    BC에서는 주류문화 동화(52%)와 개별 문화 유지(48%)가 거의 반으로 나뉜다.

    정부의 시장개입 52%가 반대

    정부의 시장개입
    정부의 시장 개입에 대한 캐나다인의 생각. 자료원=앵거스리드

    정부의 시장 개입은 보수는 보통 반대, 진보는 지지하는 사안이다.
    “경제를 자유시장에 더 맡겨라”라는 규제 반대 명제에 대해서는 52%가 지지했다.
    “정부가 경제 규정에 더 개입해야 한다”는 명제도 48%가 지지해 반으로 나뉘었다.
    이와 같은 견해는 2016년 설문결과와 일치해 변동은 없었다.

    BC 주민은 자유시장 지지가 53%로 정부 규제(47%)보다 약간 지지가 높은 편이다.
    한편 정부의 시장 개입과 관련해 최근 이슈가 된 대기업 여성 고위급 임원 고용에 대해서는 47% 지지, 52%가 회사에 맡기라는 입장으로 나뉘었다.

    기업 여성 고용과 관련해서는 남녀의 의견차가 크다. 여성은 60% 이상이 정부가 대기업에 간섭을 정부에 주문한 반면, 남성은 65% 이상이 기업에 맡겨야 한다고 답했다.

    한편 안보와 테러리즘 대응을 위해 민간의 자유와 개인의 프라이버시를 침해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49%가 가능하다고 본 반면 51%는 정당화할 수 없다고 답했다.

    뉴스 신뢰도 반신반의

    캐나다인의 뉴스 신뢰
    뉴스 매체에 대한 캐나다인 신뢰도 조사결과. 자료원=앵거스리드

    캐나다인의 뉴스에 대한 신뢰도를 알아본 결과 반으로 나뉘었다.
    미디어의 대부분 뉴스를 신뢰할 수 없다는 응답자가 무려 51%, 미디어가 잘하고 있다는 응답자 49%보다 약간 많다.

    매체에서 나오는 뉴스에 대한 신뢰도는 지지 정당별로 큰 차이를 보였다.
    보수당(CPC) 지지자는 72%가 신뢰할 수 없다고 답했다. 자유당(NDP)이나 신민주당(NDP) 지지자가 신뢰할 수 있다는 응답자가 각각 67%와 58%로, 불신보다 높은 비율인 점과 대비된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뉴스

    캐나다 방문 한국인 관광객 급감

    2019년도에 캐나다를 찾은 관광객 중에 미국인은 늘고, 한국인과 유럽 거주자는 감소했다. 캐나다통계청은 2019년 캐나다를 방문한 미국인 관광객이 2,500만명으로 2018년보다 2.3% 증가했다고 밝혔다. 미국인들 캐나다 더...

    밴쿠버 시내 주차장∙창고 대상 절도 기승

    밴쿠버 시내 차량 내 절도와 업체 대상 침입 절도가 최근 증가했다. 밴쿠버 시경(VPD)은 2019년도 사건 통계를 19일 발표하면서, 업소 대상 침입 절도가 1년 전보다 21%나...

    수상 경비행기 훔치려다 파손

    밴쿠버 다운타운에서 수상 경비행기 절도 미수가 20일 오전 3시30분에 발생했다. 소유주인 하버 에어플레인스는 누군가 수상비행기를 움직이려고 하면서, 두 대의 비행기가 파손됐다고 밝혔다. 훔치려던 비행기는 이륙하지 못했고,...

    “캐나다 국세청 일처리 느리다” 연방 민원기관 지적

    캐나다 개인소득세 정산과 관련해, 정산이나 수정 요청 시 처리가 느리다고 연방 납세자 민원 사무국이 21일 지적했다. 쉬라 프로핏 납세자 민원 사무국장은 "CRA(캐나다 국세청)의 개인소득세...

    2020년 세금 정산 시즌에 알아둘 날짜

    1. RRSP 투자마감일 2019년도분 세금 정산에 넣을 수 있는 RRSP(납세를 미루는 효과가 있는 사설 연금 투자 상품) 투자 마감은 2020년 3월 2일까지다. 3월 2일이 지난 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