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20일 화요일

캐나다인은 세상을 어떻게 보고 있는가?

캐나다인에게 주요 사회 이슈를 설문한 결과

- Advertisement -

캐나다 사회의 이슈를 캐나다인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진보적인 변화 추세가 감지됐다.
여론조사 기관 앵거스리드는 ▲ 안락사 ▲성소수자 포용 ▲ 낙태의 권리 ▲ 종교와 공공 ▲ 문화 다양성 ▲ 정부의 시장개입에 대해 2019년에 캐나다인의 의견을 설문했다. 아래 내용은 시행한 설문을 종합한 결과다.

안락사 확대 80% 찬성

안락사 확대와 규제
캐나다인 대상 안락사 확대와 규제를 놓고 설문한 결과. 자료원=앵거스리드

안락사와 관련해서 찬성이 더 늘었다. “캐나다인 개인이 자기 삶을 마감하는 결정(안락사)을 더 쉽게 할 수 있어야 한다”라는 명제 대해 80%가 찬성해 2016년 설문결과 73% 보다 증가했다.
“안락사에 많은 안전망을 두어 이용을 제한해야 한다”는 명제 찬성은 20%로 2016년 27%에서 감소했다.
안락사 허용과 규제의 선택지에서 허용 확대로 과거보다 여론이 움직였다.

성소수자 포용 확대 70% 찬성

성소수자 대상 의식
캐나다인 사이에서 성소수자 권익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사회가 움직여야 한다는 의견이 대세다. 자료원=앵거스리드

성소수자(LGBTQ)에 대한 포용도 더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캐나다 사회는 성소수자를 더 넓게 포용하는 방향으로 가야한다”라는 명제에 70%가 찬성해 3년 사이 6% 포인트 찬성이 늘었다.
반대 명제인 “캐나다 사회는 가정은 한 남자와 한 여성의 결혼으로 이뤄잔다는 전통적 가정상을 더욱 인정하고 중요성을 강조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에는 30%가 찬성해, 과거보다 6%포인트 감소했다.
한편 시내 열리는 행사 중 하나인 게이퍼레이드에 대한 의견도 비슷하게 시각이 나뉘었다. 69%는 “게이퍼레이드는 성소수자의 사회적 수용을 늘리는 계기가 된다”라는 명제에 동의했다. 반면에 31%는 게이퍼레이드가 “나를 위한 행사는 아니며, 불쾌하게 여겨지는 가치와 태도를 반영한다”라는 명제에 찬성했다.

낙태의 권리, 51% 찬성

캐나다인 낙태에 대해
캐나다에서 낙태는 허용되나, 임신 시점에 따라 찬반이 팽팽하게 갈렸다. 자료원=앵거스 리드.

여성의 낙태 권리에 대해서는 팽팽하게 맞선 반반의 의견이 나왔다.
명제에 따라 생각해볼 여지가 있기 때문이다.
캐나다에서 “여성은 임신 중 어느 시점에든 합법적인 낙태를 할 수 있어야 한다”에는 51%가 찬성했다.
반면에 “임신 3기 낙태는, 산모가 건강상 위험이 없는한, 법으로 금지해야 한다”라는 명제에는 49%가 찬성했다.
찬반 비율이 통계 오차범위 안에서 부딪치고 있다.
임신 3기는 30~40주 사이를 말하며, 출산에 가까운 시기다.
이 시기의 태아를 독립적인 사람으로 보는가가 쟁점이다.
임신 중절에 대해서는 지역에 따른 차이가 있는데 BC는 56% 찬성, 앨버타는 55% 반대로 의견이 다르다.
캐나다는 1988년 모젠텔러 대법원 판결에 따라 임신중절은 다른 의료시술과 같이, 어느 시점에든 시행할 수 있다고 법리적으로 본다. 그러나 캐나다 국내에는 임신중절 시술 제공병원 수가 극히 제한적이며, 임신 24주 이전까지라는 조건을 두고 있다.

공공에서 종교 배제, 60% 찬성

캐나다인과 종교
공공행사에서 종교적인 부분은 허용하지 말아야 한다는 의견이 캐나다인 사이에서는 높다. 자료원=앵거스 리드

공식적인 자리에서 신과 종교의 완전한 배제를 찬성하는 캐나다인은 60%다.
종교의 완전배제 찬성 비율은 2016년 58%보다 2%포인트 소폭 증가했다. 종교배제 찬성은 퀘벡(79%)이 가장 높고, 그 다음이 앨버타(63%)와 BC(59%) 순이다. 온타리오는 찬반이 50%로 나뉘었다.
반면에 서스캐처원에서는 57%가 신앙을 공적으로 기념하는 일도 공동체 일상 생활의 일부로 봐, 종교 배제 찬성(43%)이 더 적은 유일한 주다.
캐나다 의회나 시의회 회의에는 ‘매일 기도와 묵상(daily prayer and reflection)’이라는 공식적인 기도 식순이 있지만, 최근 폐지하는 추세다. 여기에 대해서는 71%가 찬성, 29%가 반대했다.
다만 공직자가 종교적 상징이나 의상을 착용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58%가 ‘허용해야 한다’를, 42%가 금지해야 한다를 지지했다. 퀘벡에서는 금지해야 한다는 여론이 62%로 캐나다 주중에 유일하게 금지 견해가 높다. 실제로 퀘벡은 관련 법을 시행하고 있다.
캐나다 국내 종교 단체 출석 숫자는 계속 감소하고 있다. 해당 추세대로라면 종교 배제 의견은 향후에 더 늘어날 전망이다.

캐나다 주류 문화에 동화 노력 요구 56%

다문화주의
소수가 다수의 문화에 적응해야 하나, 아니면 소수의 문화 원형을 보존해야 하나. 설문결과. 자료원=앵거스리드

캐나다는 1971년 다문화 정책을 세계 최초로 도입했다. 이런 다문화는 모두에게 환영받는가 하면 그렇지는 않다.
캐나다인 56%는 “소수자는 캐나다 사회의 주류에 맞추기 위해 더 노력해야 한다”라는 명제에 찬성했다.
해당 명제 찬성 비율은 2016년 68%보다는 상당히 감소했다.
“다른 그룹이 자신의 관습과 언어를 보존하는 문화 다양성을 응원해야 한다”라는 명제 찬성 비율은 44%로, 2016년보다 12%포인트 증가했다.
다문화에 대한 시선은 연령과 성별에 따른 격차가 크다.
남성 55세 이상은 소수의 주류 동화를 78%가 중시했고, 이어 35~54세도 63%가 중시했다. 반면에 18~34세, 젊은 층에서는 51%가 동화 중시, 49%가 소수 개별 문화와 언어 유지를 지지해 반으로 나뉘었다.
여성 55세 이상도 주류동화를 60%가 지지했지만, 35~54세에는 주류동화와 개별 문화 유지가 각각 50%로 나뉜다.
특히 여성 젊은 층은 주류동화가 31%로 소수고, 개별 문화 유지가 69%로 다문화 지지율이 더 높다.
BC에서는 주류문화 동화(52%)와 개별 문화 유지(48%)가 거의 반으로 나뉜다.

정부의 시장개입 52%가 반대

정부의 시장개입
정부의 시장 개입에 대한 캐나다인의 생각. 자료원=앵거스리드

정부의 시장 개입은 보수는 보통 반대, 진보는 지지하는 사안이다.
“경제를 자유시장에 더 맡겨라”라는 규제 반대 명제에 대해서는 52%가 지지했다.
“정부가 경제 규정에 더 개입해야 한다”는 명제도 48%가 지지해 반으로 나뉘었다.
이와 같은 견해는 2016년 설문결과와 일치해 변동은 없었다.
BC 주민은 자유시장 지지가 53%로 정부 규제(47%)보다 약간 지지가 높은 편이다.
한편 정부의 시장 개입과 관련해 최근 이슈가 된 대기업 여성 고위급 임원 고용에 대해서는 47% 지지, 52%가 회사에 맡기라는 입장으로 나뉘었다.
기업 여성 고용과 관련해서는 남녀의 의견차가 크다. 여성은 60% 이상이 정부가 대기업에 간섭을 정부에 주문한 반면, 남성은 65% 이상이 기업에 맡겨야 한다고 답했다.
한편 안보와 테러리즘 대응을 위해 민간의 자유와 개인의 프라이버시를 침해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49%가 가능하다고 본 반면 51%는 정당화할 수 없다고 답했다.

뉴스 신뢰도 반신반의

캐나다인의 뉴스 신뢰
뉴스 매체에 대한 캐나다인 신뢰도 조사결과. 자료원=앵거스리드

캐나다인의 뉴스에 대한 신뢰도를 알아본 결과 반으로 나뉘었다.
미디어의 대부분 뉴스를 신뢰할 수 없다는 응답자가 무려 51%, 미디어가 잘하고 있다는 응답자 49%보다 약간 많다.
매체에서 나오는 뉴스에 대한 신뢰도는 지지 정당별로 큰 차이를 보였다.
보수당(CPC) 지지자는 72%가 신뢰할 수 없다고 답했다. 자유당(NDP)이나 신민주당(NDP) 지지자가 신뢰할 수 있다는 응답자가 각각 67%와 58%로, 불신보다 높은 비율인 점과 대비된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 Advertisement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