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 C
Vancouver
2020년 3월29일 일요일
뉴스 캐나다 공영방송, 원정출산 반대 보도

캐나다 공영방송, 원정출산 반대 보도

- Advertisement -

캐나다로 원정출산(birth tourism)이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맬컴 브로디 리치먼드 시장이 방송에 출연해 연방정부에 임신여성이 캐나다에 와서 출산하면 자동으로 시민권을 주는 현행 이민법 개정을 요청하면서 불거졌다.

앞서 공영방송 CBC는 4일 ‘더 피프스 이스테이트’라는 탐사보도물을 통해, 리치먼드 병원 출생자 중 거의 ¼이 원정출산이라고 보도했다. 비거주자 출생자는 2018-19년 사이 5,000명이다. 2018년에는 15% 증가를 기록했다.

캐나다는 속지주의로 국내에서 태어나면 부모가 외국인이더라도 캐나다 시민권을 준다.

브로디 시장은 CBC의 어얼리에디션에 등장해 “사람들이 제도를 악용하고, 우리는 우리 의료제도에 따라 비용을 지불하고 있다”라며 “게다가, 장기적으로 자격이 없거나, 적절한 자격이 없는 사람들이 오면 우리는 이 사람들이 우리 해안과 캐나다 안에 사는 데 더 큰 비용을 지불하게 된다”라고 말했다.

브로디 시장은 부모 중 최소 1명이 캐나다 시민권을 보유해야 출산 자녀에게도 시민권을 주는 방식으로 법 개정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처럼 부모 중 1명이 한국인 시민권자여야 한다는 속인주의를 해법으로 내세우고 있다.

CBC는 시청이 원정출산에 대응할 수도 없고, 연방정부도 당장 대응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보도했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참고 CBC 관련보도: Combat birth tourism by changing immigration law, B.C. mayor says
참고 CBC 관련보도: ‘All about the money’: How women travelling to Canada to give birth could strain the health-care system

- Advertisement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최근 일주일 기사

노인 생활 도움 요청은, 국번없이 211 번

브리티시컬럼비아(BC) 주정부는 노인 대상 지원 서비스로 BC211을 확대 시행한다고 26일 발표했다. BC211은 국번없이 211번으로 전화하면 상담을 통해 자원봉사자가 노인에게 도움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폐쇄된 캐나다 국립공원 진입로

파크 캐나다(캐나다 국립공원관리청)는 27일 앞서 예고한대로 국립공원 도로 폐쇄를 시행했다며,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파크 캐나다는 19일 국립공원 폐쇄에도...

BC주, 코로나19 특별지원 예산 발표

브리티시컬럼비아(BC) 주정부는 23일 코로나19(COVID-19) 지역사회 확산에 대응해 C$50억 규모 특별 지원 예산을 발표했다. 예산 중 C$11억은 코로나19로 소득 손실이 발생한 개인 지원에,...

BC주 신규 전입자∙외국인 근로자 공립의료보험 즉각 발효 선언

브리티시컬럼비아(BC) 주정부는 26일 코로나19(COVID-19) 관련 66명 확진자가 추가돼 총 확진자는 725명이라고 발표했다. 현재 밴쿠버 코스탈 보건청 관할 지역에 확진자가 가장 많다.

최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