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24일 목요일

캐나다인 18% "영어와 불어로 회화 가능하다"

캐나다 정부의 영어와 불어 이중 공식언어 구사자를 늘리는 정책이 불어권에는 효과가 있지만, 서부에서는 별다른 효과가 없는 거로 나타났다.
캐나다 공식 언어인 영어와 불어, 두 언어로 일상 회화가 가능한 비율은 2016년 기준 캐나다 전체 인구의 17.9%라고 캐나다 통계청이 16일 발표했다.
캐나다 연방정부는 2004년에 공식언어법을 통해 “정부 차원에서 영어와 불어 학습을 권장하고 지원한다”는 조항을 넣었다.
또한 2036년까지 이중 언어 구사자를 전체 인구의 20% 비율로 만들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2006년에 이중 언어 구사자 정책 목표가 된 5~17세는 16%가 이중언어를 구사했는데, 이들이 15~27세가 된 현재는 19%가 이중언어를 한다.
이중 언어 교육 과정을 늘리고, 일반의 호응이 높아지면서 정책이 효과를 거두고 있는 셈이다.

단 주마다 교육 효과는 큰 차이

단 이중언어 교육이 전 지역에서 효과적이지는 않았다.
원래 불어 사용 환경이 있는 지역인 퀘벡과 뉴브런스윅에서는 이중언어 구사자가 크게 늘었다.
예컨대 2006년 퀘벡의 5~17세는 28%가 이중언어 구사자였는데, 10년 후인 2016년에 퀘벡의 15~27세는 66%가 영어와 불어로 회하가 가능하다.
불어계가 상당수 거주하는 뉴브런즈윅에서도 2006년 37%에서 2016년 50%로 이중 언어 구사자 비율이 늘었다.
반면에 영어 위주인 서부 캐나다에서나 온타리오에서는 거의 증가가 이뤄지지 않았다.
브리티시컬럼비아(BC)의 경우 2006년 5~17세 이중 언어 구사자 비율은 11%, 2016년에는 12%로 단 1% 포인트 증가에 그쳤다.
아동부터 청년 인구 중에 이중 언어 구사자 비율이 가장 적은 주는 앨버타(9%)와 서스캐처원(7%)이다.

불어는 필수?

캐나다 연방정부나 연방의회 또는 연방공사에서 고위직에 오를려면 불어는 필수다.
일반 공무원은 불어 구사가 반드시 필수는 아니다. 연방 공무원 임용에서 이중 언어 구사능력이 있으면 대부분 유리하다.
캐나다 정부는 공무원 대상으로 불어 교육과정을 국비로 제공하고 있다.
한편 대부분 공립 초중등 교육과정에 불어 회화를 가르치지만, 학습 효과가 통계에서 보이듯이, 영어권 주에서는 효과적인 편은 아니다.
이 때문에 불어 몰입과정(French Immersion)이 밴쿠버 등에서는 상당한 인기를 끌고 있다. 최근 정원 부족으로 문제가 되기도 했다.| JoyVancouver ? | 권민수

- Advertisement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