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주 여름 과일, 제대로 고르고, 제대로 보관하는 법

브리티시 컬럼비아(BC)의 대표적 여름 과일이 소비자를 유혹하고 있다. 소비량 기준으로 7월의 여왕 체리와 8월의 왕 블루베리가 소비자를 기다리고 있다. 황제는 9월 등장하는 사과라고 한다. 이들 여름 과일을 제대로 고르고, 보존하는 방법을 알아봤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BC주 여름 과일, 제대로 고르고, 제대로 보관하는 법 IMG 1071
오카나간 체리. 사진=JoyVancouver.com/권민수

7월의 대표는 체리

여름 시작을 알리는 BC 과일은 오뉴월에 등장하는 딸기. 그러나 한인 사이에 그렇게 인기 있는 편은 아니다. 한국산 딸기는 단단하고 달콤하지만, BC 산을 포함해 서북미산은 그 정도 맛에 이르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다음 주자로 6~7월 사이 출시하는 체리는 상당히 맛이 좋아서 꼭 먹어야 할 과일로 꼽힌다. 체리는 색이 밝고 통통해야 맛있다. 무른 건 피하는 게 좋다.
체리는 차게 보관하는 게 맛을 유지하는 비결이다. BC 과수원도 수확 직후 체리를 차게 보관해 가게로 배송한다. 구매 후 일주일 안에 먹는 게 좋다. 체리를 좋아하는 이들은 체리를 얼렸다가 얼음 대신 음료에 넣어 마시기도 한다. 옷에 묻으면 골칫거리인 체리 물은 신선한 레몬 조각으로 문지르면 빠진다. 체리가 마지막으로 출시되는 달은 8월이다.
BC 과수원이 6월부터 7월 사이 출하하는 주요 과일은 딸기와 체리 외에도 살구와 라즈베리가 있다.
살구는 햇볕을 싫어하는 여름 과일이다. 기온이 21℃ 이상이면 푹 익어버린다. 만져봐서 단단하고, 꼭지가 붙어있는 게 신선한 편이다. 살구를 익힐 때는 직사광선 닿지 않는 응달에 보관해야 한다. BC 과수협회는 ” 갈색 종이봉투에 넣어, 봉투를 닫고 숙성하게 놔두라”라고 조언하고 있다. 살구는 오래 보존할 과일은 아니다. 씻지 않고 냉장고에 넣어두면 약 일주일을 보관할 수 있다.

오카나간 살구
오카나간 살구. 사진=JoyVancouver.com/권민수

블루베리
BC 블루베리. 사진=JoyVancouver.com/권민수

8월의 왕은 블루베리

블루베리는 6월부터 출시되지만, 대부분 수입이다. BC 수확철을 기준으로 가장 많이 나오는 시기는 8월이다. 9월에 수확을 마무리 한다. BC블루베리 카운슬에 따르면 맛있는 블루베리는 무르지 않고 통통하며, 껍질에는 물기 없는 윤기가 있다. 블루베리 껍질에는 은색 광택이 나는데, 이는 자연적인 요소라고 한다. 충분히 익지 않은 블루베리는 붉은 기운이 도는 포도주색을 띤다. 이렇게 익지 않은 건 대체로 제빵용으로나 쓴다.
블루베리는 차게 보관해야 하는 과일로, 가게에서 사 오면 냉장고에 그대로 또는 뚜껑을 닫은 용기에 넣어야 한다. 구매 후 10일 이내 먹는 걸 권하고 있다. 블루베리는 먹기 전에 씻어야 한다. 냉장 보관할 때는 잘 마른 상태에서 얼리고, 얼린 후에는 사용하기 전에 물로 헹궈주는 게 맛을 보존하는 방법이다. 즉 씻어서 얼리는 게 아니다.

오카나간 넥타린
오카나간 넥타린(천도복숭아). 사진=JoyVancouver.com/권민수

한편, 7월부터 8월 사이에는 두 종류의 복숭아가 나온다. 하나는 일반적인 복숭아인 피치(Peach) 다른 하나는, 천도복숭아 또는 넥타린(Nectarines)이다. 둘의 차이 표면의 털이다. 피치는 털이 있고 넥타린은 매끈하다. 넥타린은 밝은 노랑 껍질을 고르는 게 정석이다. 껍질에 붓칠한 듯한 붉은 기운이 도는데, 이는 넥타린 종류 차이를 보여줄 뿐 어느 정도 익었는지를 보여주는 건 아니라고 한다. 넥타린도 익힐 때는 종이봉투에 넣어 실온에 밀봉해두고 매일 확인하는 과일이다. 햇볕을 쬐지 않게 보관해야 한다.

BC 제철 과일은…

  • 6∙7월 과일: 딸기, 체리, 살구, 라즈베리
  • 7∙8월 과일: 블루베리, 블랙베리, 복숭아, 멜론, 허클 베리, 칸탈로프
  • 8∙9월 과일: 자두, 수박, 키위, 포도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