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C 주립공원 캠핑, 꼭 가봐야할 곳은?

▲포토코브 앞 해변가. 사진=JoyVancouver.com/권민수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여름철 야영장 이용 예약이 1월 셋째주인 이번 주부터 시작됐다. 이용희망자는 주정부 운영 예약전용 웹사이트인 디스커버캠핑 닷 시에이(DiscoverCamping.ca)를 이용해 앞으로 4개월 후, 5월 중순 이용 예약을 할 수 있다. 4개월 단위로 예약이 가능해져서, 만약 6월 예약을 원한다면 2월부터에, 7월은 3월부터 예약해야 한다. 특히 6~8월 사이 연휴 예약은 자정 이후 금방 소진된다. 이용료는 전력공급이나 샤워장 등 서비 제공 시 올라가며, 별도의 예약비가 부과된다.

Editor’s Pick: “여기 가보니 정말 좋던데”

메트로밴쿠버 인근 인기 야영장은 ▲포토코브(Porteau Cove)앨리스레이크(Alice Lake) 가 명소로 꼽히며, 그 만큼 예약 마감도 일찍 종료된다. 인근에 비교적 야영장 수용인원이 많은 곳으로는 ▲골든 이어스(Golden Ears)와 ▲컬터스 레이크(Cultus Lake) 가 있다.

밴쿠버아일랜드 주립공원 야영장으로는 ▲골드스트림(Goldstream)이 인기다. 빅토리아에서 가까우면서도 숲속의 아름다운 트레일을 즐길 수 있다. 오카나간 지역에서는 원주민어로 ▲ 스위우스(sẁiẁs) 또는 헤인스포인트(Haynes Point) 주립공원이 상당히 인기다. 오소유스 호수가에 텐트를 치고, 바로 호수에 뛰어들어 수영할 수 있다.

포토코브와 스위우스는 해변과 호변에 예약하면 개인 해변이 생기는 셈이라 엄청난 인기를 끌어 예약하기가 쉽지 않다. 야영장과 바다가 바로 연결돼 있지는 않지만, 바다를 즐길 수 있는 폴포이스베이(Porpoise Bay)도 선샤인코스트를 즐기는 거점으로 가볼만 하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공원 구분해서 예약해야

캐나다 국내 공원은 국립공원(National Park), 주립공원(Provincial Park), 지역공원(Regional Park)으로 나뉘어져 있고, 관리 및 예약처가 각각 다르다. 국립공원은 1월부터 이미 2019년 여름 예약을 받기 시작한 상태다. BC에 있는 국립공원 중에는 토피노에 있는 퍼시픽림(Pacific Rim) 국립공원 중, 롱비치 유닛(Long Beach Unit)이 가장 인기 있다.

캐나다 국립공원 야영장 예약 시작… 매진은 금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