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 C
Vancouver
2020년 3월31일 화요일
뉴스 경제∙부동산 BC, 8월 들어 실업률 상승

BC, 8월 들어 실업률 상승

- Advertisement -

캐나다 국내 실업률이 8월 5.7%로, 3개월 연속 별다른 변동을 보이지 않고 있다.
캐나다 통계청은 8월 고용이 8만1,000건 증가했으나, 시간제 근무가 대부분으로, 더 많은 이들이 구직에 나서 실업률은 5.7%에 머물렀다고 6일 발표했다.
2018년 8월과 비교해 캐나다 국내 일자리는 1년 새 47만1,000건(+2.5%)이 증가했다.
전일제(+30만6,000건 또는 +2%)와 시간제(+16만5,000건 또는 +4.8%) 근무 조건 일자리가 모두 늘었다. 기존 인력의 업무 시간도 1.2% 증가했다.

온타리오와 퀘벡 고용 증가

고용은 8월 온타리오와 퀘벡에서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반면에 매니토바, 서스캐처원, 뉴브런즈윅에서는 소폭 증가했다.
민간 분야에 고용이 늘면서 7월 감소를 상쇄했다.
업종별로 보면, ▲금융, 보험, 부동산, 임대 분야 ▲교육 서비스 ▲전문 과학 기술 서비스 분야에 고용이 두드러졌다.
반면에 ▲기업, 건물 및 기타 지원 서비스에서는 고용이 감소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 실업률 소폭 상승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실업률은 0.6%포인트 상승해 5%를 기록했다.
BC 실업률 증가는 전일제(-1,100건)와 시간제(-7,200건) 고용이 모두 7월보다 감소한 가운데, 구직 인구(+7,500명)가 늘어난 결과다.
캐나다 통계청은 BC 실업률 증가가 큰 변화는 아니라고 분석했다.

청년 실업률 사상 최저치 유지

15~24세 캐나다 청년 실업률은 13.1%로, 1년 전과 큰 변화는 없다.
여름철 일자리를 찾아 나선 청년이 많았지만, 고용이 늘면서 어느 정도 증가한 청년 구직자를 흡수했다.
올해 여름 캐나다 국내 15~24세 중 52%는 일을 했다.
고용은 특히 17~19세 사이에 증가해, 이들 연령대 중 57.6%가 올해 여름에 일했다.
처음으로 아르바이트 자리를 찾는 15~16세는 취업이 쉽지 않아서, 실업률이 23.1%로 연령대 중 가장 높다.
반면에 대학-사회 초년생 연령대인 20~24세 실업률은 8.5%로 일반인보다는 높지만, 청년 그룹 중에는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 Advertisement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최근 일주일 기사

캐나다 연방정부 “기업 임금 75%, 3개월간 지원” 추가발표

저스틴 트루도 캐나다 총리는 임금의 75%까지 지원을 예고한 해고 방지를 위한 임금 지원(wage subsidies)정책에 대해 30일 추가 내용을 발표했다.

BC주 검사받지 않은 코로나19 사망자 발생

30일 브리티시컬럼비아(BC) 주정부는 코로나19(COVID-19) 확진자가 주내 970명이라고 밝혔다. 확진자는 28일보다 86명이 늘었다. 확진자 중 병원 입원자는 106명으로, 60명은 중환자실에 있다. 확진...

BC주 상황 파악 어렵자, 일부 직업 추천이민 제외

브리티시컬럼비아 주정부는 일부 직업을 주정부 추천이민(BC PNP) 제도 하에 영주권 신청 초청(ITA) 선발 대상에서 30일부터 제외했다. 주정부는 "기초수준과...

BC페리 감편, 이용자제 요청

BC페리는 코로나19(COVID-19) 확산을 막기 위해 불필요한 여행은 자제해 달라고 지난 24일 이용자에게 권고했다. 또한 차량 탑승 승객들은 이전과 달리...

최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