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 23일 (토요일)

BC주정부 “인종차별 사건 핫라인 개설 검토 중”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정부는 인종차별 사건 핫라인 개설을 검토 중이라고 30일 발표했다.

래크나 싱 BC주 반인종주의 정책 담당 정무 차관은, 주 전역에서 인종 차별 행위가 증가한 데 대응해, 지역 사회 관계자들과 핫라인 개설을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밴쿠버 내에서만 아시아계 대상 증오 범죄가 2020년에 전년 대비 700%나 증가한 상태다.

주정부가 제시한 핫라인은 다중 언어 서비스로, 경찰 운영 제도는 아니다. 인종차별 사건을 BC주민이 핫라인으로 신고하면 지원과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단체를 소개하는 방식이다.

싱 정무차관은 “정부는 모든 형태의 차별에 대응해야 할 도덕적, 윤리적 책임이 있다”라면서 “최근 반인종주의 프로젝트 예산을 네 배로 늘린 점 이외에도 할 일 더 많다고 보고, 인종차별 사건의 목격자나 피해자를 위한 핫라인을 통해 BC주민을 지원하고자 한다”라고 설명했다.

주정부는 또한 핫라인을 통해 수집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향후 반인종주의 정책 수립에 사용할 예정이다. 특히 핫라인을 통해 인종 차별 사건이 증가하는 지역을 알아내고, 대응 조치를 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데이비드 이비 BC주 법무부 장관은 “직접적인 비교에는 어려움이 있지만, 1인당 기준으로 우리 주를 북미 전역의 다른 지역사회와 비교할 때, 반 아시아 인종 차별의 주요한 핫 스폿이란 점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라면서 “용납할 수 없는 일로 더 많은 대응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이비 장관은 경찰 신고 등 기존 방식을 꺼리는 이들에게, 장벽을 낮춰 추가 조치를 효과적으로 제시하고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핫라인의 역할이 있다고 예상했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