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2월 8일 (수요일)

BC주정부 번즈복에서 신재생 에너지 사업 확장 추진

밴쿠버 쓰레기 매립지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와 메탄 가스를 재포집해 신재생 에너지로 전환하는 사업을 추진한다고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정부가 18일 발표했다.

밴쿠버 쓰레기 매립지는 밴쿠버시가 델타 지역 내 번즈복(Burns Bog)에 소유한 부지로 약 320헥타르 규모에 달한다.

해당 쓰레기 매립지의 재포집 시설은 이미 가동 중으로 2020년 쓰레기 매립지에서 발생한 가스의 73%가 재포집된 상태라고 주정부는 밝혔다.

이번에 주정부는 428만 달러를 투자해 재포집 역량을 키울 계획이다.

조지 헤이맨 BC주 환경 및 기후변화 전략부 장관은 향후 10년간 48만5,000톤의 이산화탄소를 추가로 재포집해, 온실가스의 방출을 줄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BC주정부는 클린BC라는 환경 정책을 통해, 쓰레기 매립지뿐만 아니라 광산, 펄프와 제지, 시멘트, 농업, 석유 및 가스 분야의 배출 억제 프로젝트에 예산을 지원하고 있다.

번즈복의 10%가량은 쓰레기 매립지로 사용 중이지만, 나머지 대부분 약 3,500헥타르는 자연 토탄 습지로 메트로 밴쿠버의 공기 청정기 역할을 하고 있다.

토탄 습지는 자연적으로 이산화탄소와 메탄을 지표면 아래로 가두는 역할을 하고 있어, 환경 진영에서는 인위적인 번즈복 개발에는 대체로 반대하고 있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