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BC주민 진료 대기 시간, 평균 50분

    BC주민 진료 대기 시간, 평균 50분

    -

    기사 상단광고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 내 워크인 클리닉 대기 시간은 다른 주보다 훨씬 긴 평균 50분으로 나타났다.

    의료시설 대기시간 정보 전문 미디맵은 병원 대기 시간 분석 보고서를 통해, 의료 대기 시간 문제점을 지적했다.

    워크인 클리닉은 예약없이 방문해 대기 후 의사의 진료를 받을 수 있는 기초의료시설이다.

    블레이크 아담 미디맵 CEO는 “주 안에서도 지역에 따라 대기시간에 상당한 차이가 났다” 라며 BC 내에서도 “시드니, 랭포드, 빅토리아, 메이플리지는 대기 시간이 1시간 30분이 넘는 정도로 상당히 길다”라고 밝혔다.

    BC에서 대기 시간이 가장 긴 곳은 밴쿠버아일랜드의 시드니로, 평균 3시간을 기다려야 의사를 볼 수 있다.

    반면에 대기 시간이 평균보다 짧은 곳도 있다. 웨스트 켈로나, 델타, 리치먼드는 평균 대기 시간이 근 20분이다.

    이웃 앨버타주의 평균 대기 시간은 25분, 인구가 가장 많은 온타리오는 26분으로 BC의 절반 수준이다.

    캐나다 평균은 31분이다.

    이러한 장기 대기 시간 때문에 의사를 제대로 보기가 어렵다. 의료 서비스가 필요한 날 또는 그 다음 날 의사를 만나는 캐나다인은 단 42%에 불과하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 참고 인근 지역 워크인 클리닉 대기 시간 표시 서비스: MediaMap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 사이드바 광고 -

    뉴스

    [특별보도] 밴쿠버에도 우한폐렴 의심 환자 모니터링 중

    밴쿠버에도 이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Novel Coronavirus) 또는 '우한폐렴' 의심 환자가 있는 거로 드러났다. 해당 환자는 확진 상태는 아니며, 의료 당국이 모니터링 중이라고 캐나다 연방 보건부가 밝혔다. 패티...

    시타델 중학교 폭행 사건, 부모 싸움으로 번져

    시타델 중학교 폭행사건이 화자되면서, 관할 코퀴틀람 교육위원회는 학부모 간에 협의를 구상하고 있는 거로 알려졌다. 시타델 중학교 사건이란 지난 1월 10일 포트 코퀴틀람 시타델 중학교에 재학...

    우버∙리프트 24일부터 밴쿠버 시내 영업 시작

    라이드헤일링 업체 우버와 리프트가 24일 오전부터 밴쿠버 시내에서 영업을 시작했다. 단, 메트로밴쿠버 전역 영업은 아니어서 일부 혼란을 주고 있다. 우버는 밴쿠버~트라이시티(코퀴틀람 등), 리치먼드, 써리, 델타 등에서도...

    세계 민주주의 지수, 캐나다 7위, 한국 23위

    북한이 전세계에서 가장 반민주적인 국가로 선정됐다. 더이코노미스트 산하 인텔리전스 유닛(EIU)은 2019년도 민주주의 지수를 통해 북한을 167위에 올렸다. 민주주의 지수는 5가지 주요 평가 항목을 토대로 2019년 발생한...

    2020년 BC부동산, 거래량 늘면서 집값 상승 예상

    BC부동산협회(BCREA)는 2020년 1분기 주택 전망보고서를 23일 발표하면서 거래량과 가격 상승 기대를 밝혔다. 협회는 부동산거래 전산망인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 기준 거래량이 2019년 7만7,349건이었는데, 올해에는 10.3% 증가한 8만5,290건에 이른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