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4월2일 목요일
뉴스 밴쿠버 다운타운 오후 7시 함성과 박수, 이유는?

밴쿠버 다운타운 오후 7시 함성과 박수, 이유는?

- Advertisement -

밴쿠버 다운타운 주민은 왜 어제(22일)부터 오후 7시에 환성과 함께 박수를 칠까?

이유는 코로나19(COVID-19)와 싸우고 있는 의료진과 비상 대응 인력들의 사기를 돋구기 위해서다.
어떤 이들은 지역사회 주민들이 함께 어려운 시기를 이겨내자고 격려하는 데 의미를 둔다.

누가 어떻게 시작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트위터에서 지역 해시태그 #WestEnd와 #Covid7pmcheer 로 널리 확산됐다. | JoyVancouver | 권민수

- Advertisement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최근 일주일 기사

BC주 상황 파악 어렵자, 일부 직업 추천이민 제외

브리티시컬럼비아 주정부는 일부 직업을 주정부 추천이민(BC PNP) 제도 하에 영주권 신청 초청(ITA) 선발 대상에서 30일부터 제외했다. 주정부는 "기초수준과...

BC주정부 취약 계층 소득지원 증액발표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정부는 연방정부의 캐나다 비상 대응 혜택(CERB) 수혜 대상에도 포함되지 않는 취약 계층에 대한 지원을 발표했다.셰인 심슨 BC사회개발 장관은 "코로나19(COVID-19) 위기...

“소규모 업주 ¼은 4월 임대료/모기지 못 낼 상황” 자영업 단체

소규모 업주를 대변하는 캐나다자영업자연대(CFIB)는 30일 정부에 재산세 감면 및 고정비용 비상 지원을 촉구했다. CFIB는 회원 설문 결과, 응답자 ¼은...

캐나다 국내선/기차도 방역 기준에 따라 탑승 거부

캐나다 국내선 여객기와 도시간 기차 또한 코로나19 증세가 있으면 3월30일부터 탑승할 수 없게 된다. 저스틴 트루도 캐나다 총리는...

최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