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8일부터 캐나다 입국 시 안티젠 검사 결과도 인정

캐나다 연방정부는 2022년 2월 28일부터 코비드19 백신 접종 완료자 대상으로 입국 사전 PCR 검사와 함께, 안티젠 검사 결과도 인정한다고 15일 캐나다 입국 방역 기준 변경 내용을 발표했다.

백신 접종 완료자 기준은, 캐나다 정부가 지정한 백신을 2회 접종한 지 15일 이상이 지나야 한다. 얀센 백신만 1회 접종을 완료로 인정한다.

주의할 점은 일부 한국 언론 오보처럼 입국 사전 코비드19 검사 결과 요구를 폐지한 게 아니다. 여전히 음성 검사 결과를 요구한다.

바뀌는 부분은 기존에는 인정하지 않던 안티젠 검사 결과도 인정한다는 점이다.

안티젠 검사를 조건부 인정

캐나다에 입국하는 여행객은 입국 전날 안티젠 검사(신속 항원 검사) 결과를 제출하거나, 입국 시점 기준 72시간 전에 PCR 검사 결과를 제출해 비감염 여부를 증명할 수 있다.

안티젠 검사도 인정하는 방향으로 전환했지만, 주의할 점은 안티젠 검사는 도착 시간 기준 입국 전날 검사 결과를, PCR은 72시간 이내 결과를 인정하는 유효기간 차이가 있다.

또한 가정에서 개인이 안티젠 검사 키트를 사용해 검사한 경우는 인정하지 않으며, 반드시 출국 국가의 인증을 받은 의료기관, 검사소, 원격 검사소로부터 결과를 받아야 한다.

한편 코비드19에 걸린 경우는 캐나다 입국일 기준 10일 이전에, 최장 180일 이내에 받은 PCR검사 결과를 내야 한다.

입국 후 무작위 검사 유지… 격리 면제

입국 후 무작위 검사 대상이 될 수 있다. 대신 입국 후 검사 대상이 된 경우라도 백신 접종 완료자는 결과가 나올 때까지 격리하지 않아도 된다.

또한 백신 접종 완료 성인과 함께 입국하는 만 12세 미만 어린이는 자가격리 면제를 받는다. 즉 입국 후 학교나 캠프, 어린이집에 가기까지 14일 자가격리를 할 필요가 없어진다.

백신 접종을 완료하지 않은 경우는 입국 사전, 도착 직후와 도착 8일 차까지 세 차례 검사와 함께 14일 자가 격리를 해야 한다.

백신 접종을 완료하지 않은 외국 국적자는 일부 예외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캐나다 입국 허가를 받을 수 없다.

장-이브 듀클로 연방 보건부 장관은 “지난 2년간 코비드19 조치는 과학에 따른 신중함으로 유지했다”라면서 “오늘 발표는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우리의 성취가 반영됐다”라고 말했다.

듀클로 장관은 이번 조치로 캐나다인의 여행 촉진 효과를 예상한다며, 잠재적인 미래 시나리오를 고려해 향후 유연하게 국경 정책을 적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2월 28일 이후에도 어라이브캔(ArriveCan)앱을 입국 전에 받아서 영어 또는 프랑스어로 된 예방접종 증명서와 검역 계획을 포함한 필수 정보를 입력하고 입국 시 제출해야 한다.

여행경보 2단계로 내려

캐나다 정부는 보건 관련 여행경보를 3단계에서 2단계로 2월 28일을 기해 내릴 예정이다.

이에 따라 비필수 여행을 피하라는 권고가 철회된다. 다만 당국은 오미크론의 높은 발병률을 고려할 때, 여전히 국외 여행과 관련된 위험을 이해하고 필요한 예방 조치는 취해달라고 권고했다.

또한 국제선 여객기 도착 공항 제한 역시 2월 28일을 기준으로 해제된다. 이에 따라 방역 지정 공항 외에도 국제선 여객기가 이착륙할 수 있게 된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