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보기
    뉴스 휴대폰 거치대 사용 운전자, 산만운전 단속돼 재판

    휴대폰 거치대 사용 운전자, 산만운전 단속돼 재판

    -

    기사 상단광고

    산만운전으로 단속된 노비스(Novice) 면허 운전자가 브리티시컬럼비아(BC) 고등법원에서 9일 무죄 판결을 받았다.

    헌터 존 생그렛씨는 2018년 4월 6일 버나비 시내에서 전화기를 차량 거치대에 놓았다는 이유로 경찰관에게 벌금 고지서를 받았다.

    단속 경관은 노비스 면허 운전자는 운전 중 ‘핸즈프리’ 상태로도 전화기 사용이 금지돼 있다며 벌금 고지서를 발부했다.

    단속 기준은 운전 중 제한 기준 위반(25조 15항, Driving Contrary to Restrictions)을 적용했다.

    부당하게 단속됐다고 여긴 생그렛씨는 이의 제기를 했다.

    그러나 1심 판사는 눈 앞에 보이는 곳에 기기를 거치해 둔 상황은 사용에 해당한다며 생그렛씨에게 패소 판결을 내렸다.

    이 패소 판결에 대해 생그렛씨는 항소 신청을 했다.

    BC고등법원에서 생그렛씨의 변호사, 페이지 가디너씨는 단속 기준이 된 ‘사용’의 정의에 대해 파고들었다.

    와척 BC고등법원 판사는 “차량 내 전자 장치가 눈에 들어오는 곳에 있는 상황을, 사용으로 보기에는 불충분하다”라고 지적하고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

    와척 판사는 “적법한 단속 대상이 되려면, 운전 중 집중력을 상실하는 동반 행위가 있었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동반 행위란 법에 저촉될 만큼의 어떤 행동을 말한다. 이 경우에는 단속 대상이 될 만큼의, 전화기를 손에 들고 있었거나, 거치돼 있더라도 무엇인가를 입력하는 등 행동이 있었어야 한다.

    관련 항소심은 올해 2월 시작돼, 장장 10개월 만에 판결이 나왔다. | JoyVancouver 🍁 | 권민수

    기사하단 광고

    댓글 남기기

    의견을 남겨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해주세요.

    - 사이드바 광고 -

    뉴스

    [특별보도] 밴쿠버에도 우한폐렴 의심 환자 모니터링 중

    밴쿠버에도 이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Novel Coronavirus) 또는 '우한폐렴' 의심 환자가 있는 거로 드러났다. 해당 환자는 확진 상태는 아니며, 의료 당국이 모니터링 중이라고 캐나다 연방 보건부가 밝혔다. 패티...

    시타델 중학교 폭행 사건, 부모 싸움으로 번져

    시타델 중학교 폭행사건이 화자되면서, 관할 코퀴틀람 교육위원회는 학부모 간에 협의를 구상하고 있는 거로 알려졌다. 시타델 중학교 사건이란 지난 1월 10일 포트 코퀴틀람 시타델 중학교에 재학...

    우버∙리프트 24일부터 밴쿠버 시내 영업 시작

    라이드헤일링 업체 우버와 리프트가 24일 오전부터 밴쿠버 시내에서 영업을 시작했다. 단, 메트로밴쿠버 전역 영업은 아니어서 일부 혼란을 주고 있다. 우버는 밴쿠버~트라이시티(코퀴틀람 등), 리치먼드, 써리, 델타 등에서도...

    세계 민주주의 지수, 캐나다 7위, 한국 23위

    북한이 전세계에서 가장 반민주적인 국가로 선정됐다. 더이코노미스트 산하 인텔리전스 유닛(EIU)은 2019년도 민주주의 지수를 통해 북한을 167위에 올렸다. 민주주의 지수는 5가지 주요 평가 항목을 토대로 2019년 발생한...

    2020년 BC부동산, 거래량 늘면서 집값 상승 예상

    BC부동산협회(BCREA)는 2020년 1분기 주택 전망보고서를 23일 발표하면서 거래량과 가격 상승 기대를 밝혔다. 협회는 부동산거래 전산망인 멀티플리스팅서비스(MLS) 기준 거래량이 2019년 7만7,349건이었는데, 올해에는 10.3% 증가한 8만5,290건에 이른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