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8월 1일 (일요일)

한인 포함 8명 살인, 애틀랜타 총격 용의자 놓고 ‘일진 사나운 날’ 발언한 조지아주 보안관

한인 포함 총 8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총격을 16일 일으킨 혐의로 체포된 용의자 로버트 애런 롱(Robert Aaron Long∙21세)에 대해 치안 당국이 마치 감싸주는 듯한 발언을 해 소셜미디어에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롱은 16일 오후부터 자신의 거주지인 우드스탁 인근 영스 아시안 마사지 팔러에서 5명에게 총을 쏘면서 연쇄 살인을 시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우드스탁 총격으로 2명은 현장에서 숨졌고, 3명이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2명이 병원에 숨졌다. 약 한 시간 후에 버크헤드의 골드스파에서 강도 신고가 들어왔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여성 3명 사망을 확인했다. 이어 골드스파 건너편 아로마세라피 스타에서 총격이 발생했으며, 1명이 숨졌다.

언론은 초기에 아시아계 여성이 주요 피해자인 점을 들어 인종 혐오 범죄 가능성을 제기했지만, 경찰은 “인종적인 이유가 아니다”라고 발표했다.

이 가운데 체로키보안청의 제이 베이커 경감은 범인의 기분을 우선한 듯한 기자회견 발언을 해, 소셜 미디어에서 선을 넘었다는 비판을 받았다. 베이커 경감은 17일 “어제는 그(용의자)에게 매우 나쁜 날(really bad day)로, 그가 한 일은 이렇다”라고 혐의를 발표했다. 피해자와 유족 감정을 우선 고려하지 않고, 그저 용의자의 일진이 사나웠다는 식의 발언은 매우 이례적이다. 이어 베이커 경감은 가해자가 “성중독 문제가 있었고, 욕망을 없애려고 스파를 목표로 삼았다”라며 혐오 범죄 혐의에 대해 부인했다.

치안 당국자의 태도에 대해 일부는 문제를 제기하며, FBI(연방수사국)가 사건을 넘겨받아 조사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JoyVancouver © | 권민수

- 기사 하단 광고(Abottom) -

답글 남기기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 입력

조이밴쿠버 검색

- 사이드바 광고 -
- 사이드바 광고2(CA2)-